인천 드림파크CC, 국내 최초로 쓰레기 매립장에 조성..36홀 대중제로 운영
기사입력 2013-08-12 14:40기사수정 2013-08-12 14:40

드림파크2
▲오는 10월 개장 예정으로 막바지 공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인천 서구 백석동 소재 드림파크CC. 총 36홀 대중제 로 운영될 이 골프장은 국내 최초로 쓰레기 매립장에 조성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제공=드림파크CC
국내 최초로 쓰레기 매립장에 정규 골프장이 들어서게 된다.

오는 10월 그랜드오픈 예정으로 마지막 공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드림파크CC(36홀)다. 인천광역시 서구 백석동 58번지 매립지에 조성되는 이 골프장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사장 송재용·이하 SL공사)가 주민대표들과 함께 '드림파크CC 상생협의회'를 구성한 뒤 최종 협의안을 도출해 첫 삽을 뜨기 시작했다. 총괄 운영은 SL공사, 식음료 등 전문분야는 민간업체 위탁, 그리고 코스관리는 매립지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제1매립장 사후관리를 담당중인 (재)드림파크문화재단이 각각 맡기로 했다. 부지는 지난 1992년 2월부터 2000년 10월까지 약 9년에 걸쳐 6500만톤의 쓰레기를 매립해 조성되었다. 이 매립지가 골프장으로 탈바꿈한 것은 사후관리 일환으로 공사비는 총 559억원이 투입되었다. 총 부지는 153만 3000㎡(46만평)며 36홀 친환경 대중 골프장으로 운영된다. 지난 3월에 실시한 대한골프협회 코스레이팅에서 PGA투어 대회를 유치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난이도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SL공사 송재용 사장은 "우리 골프장은 앞으로 지역주민과 상생협력하고 골프 꿈나무 육성, 지역사회 발전과 중소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상생협의회를 통해 이루어낸 성과가 지역주민과 국가기관이 상생하는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운영과정에서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2G 2홈런 5타점’ 전준우, ‘전트란’이 돌아왔다!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부진에 시달렸던 전준우(28,롯데)가 부활 징조를 보이고 있다.전준우는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과의 2연전에서 7타수 5안타(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이전 두 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내지 못한 것을 단숨에 만회한 전준우는 자신의 타율을 0.273까지 끌어올렸다.타순을 종전 9번에서 2번으로 옮긴 상황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올 시즌 하위타순(6~9번)에서의 타율이 0.172(29타수 5안타)에 그쳤던 전준우는 2번 타순에서 0.467(15타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