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드림파크CC, 국내 최초로 쓰레기 매립장에 조성..36홀 대중제로 운영
기사입력 2013-08-12 14:40기사수정 2013-08-12 14:40

드림파크2
▲오는 10월 개장 예정으로 막바지 공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인천 서구 백석동 소재 드림파크CC. 총 36홀 대중제 로 운영될 이 골프장은 국내 최초로 쓰레기 매립장에 조성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제공=드림파크CC
국내 최초로 쓰레기 매립장에 정규 골프장이 들어서게 된다.

오는 10월 그랜드오픈 예정으로 마지막 공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드림파크CC(36홀)다. 인천광역시 서구 백석동 58번지 매립지에 조성되는 이 골프장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사장 송재용·이하 SL공사)가 주민대표들과 함께 '드림파크CC 상생협의회'를 구성한 뒤 최종 협의안을 도출해 첫 삽을 뜨기 시작했다. 총괄 운영은 SL공사, 식음료 등 전문분야는 민간업체 위탁, 그리고 코스관리는 매립지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제1매립장 사후관리를 담당중인 (재)드림파크문화재단이 각각 맡기로 했다. 부지는 지난 1992년 2월부터 2000년 10월까지 약 9년에 걸쳐 6500만톤의 쓰레기를 매립해 조성되었다. 이 매립지가 골프장으로 탈바꿈한 것은 사후관리 일환으로 공사비는 총 559억원이 투입되었다. 총 부지는 153만 3000㎡(46만평)며 36홀 친환경 대중 골프장으로 운영된다. 지난 3월에 실시한 대한골프협회 코스레이팅에서 PGA투어 대회를 유치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난이도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SL공사 송재용 사장은 "우리 골프장은 앞으로 지역주민과 상생협력하고 골프 꿈나무 육성, 지역사회 발전과 중소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상생협의회를 통해 이루어낸 성과가 지역주민과 국가기관이 상생하는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운영과정에서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탁재훈 부인 이효림, 진보식품 막내딸..‘재벌 딸이었네’

    방송인 탁재훈의 이혼 소송이 알려지면서 부인 이효림 씨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탁재훈과 이효림 씨는 결혼 1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탁재훈 부인 이효림 씨는 172cm의 우월한 키를 자랑하며 1997년 한국 슈퍼엘리트 모델로 데뷔했다. 앞서 그는 진보식품 이승준 회장의 막내딸이며 ‘재벌 딸’로 이목을 끈 바 있다. 현재 강남에서 요리 스튜디오를 경영하고 있다.탁재훈과 이효림 씨는 성격 차이를 겪다가 갈등을 좁히지 못하고 이미 지난 6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탁재훈이 아내 이효림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 에볼라 공포에 시에라리온 사이클선수 ‘수난’

    2014 영연방경기대회(커먼웰스게임)에 참가한 시에라리온 사이클선수가 에볼라 감염 의심을 받아 나흘간 격리되는 수모를 겪었다. 3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시에라리온 출신 사이클선수 모세스 세사이(32)는 2014 영연방경기대회가 열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한 병원에서 나흘간 격리돼 에볼라 감염 검사를 받았다. 대회 개막식 다음 날 몸이 아파 병원을 방문한 세사이는 수차례의 검사를 받고 나서야 음성 판정을 받고 병원 밖으로 나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의사들은 특수한 의료 복을…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