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금 없는 과기대 관심 뜨겁다
기사입력 2011-12-11 18:32기사수정 2011-12-11 18:32
교육과학기술부가 사실상 '반값 등록금' 도입을 포기한 가운데 석·박사 과정을 주로 운영하는 과학기술분야 연구중심 대학들이 주목받고 있다. 이들 대학은 석·박사 과정생에게 등록금 면제에 과정별 연구장려금 지급 등 파격적인 혜택을 부여, 우수 연구인력을 유치하고 있다.

11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에 따르면 이 대학 재학생들은 등록금 전액 면제에 매달 석사과정 최소 90만원, 박사과정 120만원 이상의 연수장려금을 지원받는다. UST는 등록금과 연수장려금 외에도 다양한 학생복지 정책을 펼쳐 매년 70여 항목에 걸친 재학생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상해 및 질병 발생 시 최대 4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런 복지 혜택은 외국인 유학생들에게도 같이 적용된다.

개별 금액은 적지만 학생들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하는 각종 전형료 혜택도 빼놓을 수 없다. 일반 대학에서 건당 5만∼10만원 정도로 책정되는 입학전형료는 물론 대학원 과정에서 50만∼150만원 소요되는 석·박사과정 학위논문 심사료도 모두 무료다. 석·박사 통합과정을 포함한 박사과정 학생들에게는 군 미필자 병역특례제도 역시 지원된다.

UST는 교과부, 지식경제부, 국방부 산하 29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을 캠퍼스로 활용하는 교과부 직할 대학원대학으로 학생들은 서울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대전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으로 등교해 해당 분야 최고 수준 연구진의 지도를 받는다. 교수진은 6000여명의 출연연 연구인력 중 연구 성과가 뛰어난 약 15%(1100여명)를 선발해 교원으로 임용해 재적생 800여명을 고려하면 교수 당 학생 비율이 1대 1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담당 학생에 대한 집중적인 지도가 가능하다.

2004년 국책연구기관으로 출범한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디지스트)은 올해부터 대학원 석·박사 과정을 개설했다. 지난 3월 1기 입학생을 유치, 최종 선발된 58명은 각종 혜택을 받게 된다. 학생들은 국비 장학생으로 선발돼 등록금이 전액 면제되고 석사과정생은 연간 720만원, 박사과정생은 1200만원의 연구장려금을 지원받는다. 기숙사 입주, 식비 등 지원혜택과 함께 박사과정생에게는 병역특례혜택도 있다. 2014년부터는 학사과정도 운영할 예정이다.

대구 현풍의 디지스트는 기존 원장 체제에서 총장 체제로 지난 3월 변경돼 같은 달 신성철 총장이 초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지난 6월에는 국내 유일의 정부 차원 뇌연구기관인 한국뇌연구원을 유치했고 7월에는 차세대융복합연구센터를 준공, 차세대 교육기관으로 확실하게 자리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학사과정도 운영하고 있는 울산과학기술대(UNIST),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전액 장학금, 무료 해외 연수 등 특전을 마련해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다.

이은우 UST 총장은 "학생들이 무엇보다 연구와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장학금과 복지혜택 등 재정적인 지원은 물론이고 학계 최신 동향을 중심으로 한 연구과제 설정 및 첨단 시설 인프라를 활용한 현장 연구개발(R&D)교육, 자유로운 소통까지 최적의 연구 환경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art_dawn@fnnews.com손호준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강동호, 훈련소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 수상 '

    강동호가 신병훈련소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25일 강동호의 소속사 토비스미디어는 “강동호가 지난 24일 강원도 홍천군 11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열린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3월 18일 춘천 102보충대를 통해 입대한 강동호는 다른 신병들의 모범이 되고, 우수한 훈련 성적을 받아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 더불어 공개된 훈련소 사진 속 강동호는 군복을 입고 베레모를 쓴 채 이전보다 더 늠름해진 모습을 선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한편 강동호는 11사단으로 자대 …

  • ‘맥도날드’ 출입 소트니코바 “당분간 대회 출전 없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가 당분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과 공연에 주력할 뜻을 밝혔다.러시아 펜자주의 주간지 ‘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24일 “러시아와 구소련 최초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챔피언인 소트니코바가 친구 엘레나 라디오노바(15)와 함께 펜자의 맥도날드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라디오노바 역시 여자 싱글선수로 2013~2014년 주니어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했으며 2012/13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도 제패했다.‘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소트니…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