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금 없는 과기대 관심 뜨겁다
기사입력 2011-12-11 18:32기사수정 2011-12-11 18:32
교육과학기술부가 사실상 '반값 등록금' 도입을 포기한 가운데 석·박사 과정을 주로 운영하는 과학기술분야 연구중심 대학들이 주목받고 있다. 이들 대학은 석·박사 과정생에게 등록금 면제에 과정별 연구장려금 지급 등 파격적인 혜택을 부여, 우수 연구인력을 유치하고 있다.

11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에 따르면 이 대학 재학생들은 등록금 전액 면제에 매달 석사과정 최소 90만원, 박사과정 120만원 이상의 연수장려금을 지원받는다. UST는 등록금과 연수장려금 외에도 다양한 학생복지 정책을 펼쳐 매년 70여 항목에 걸친 재학생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상해 및 질병 발생 시 최대 4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런 복지 혜택은 외국인 유학생들에게도 같이 적용된다.

개별 금액은 적지만 학생들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하는 각종 전형료 혜택도 빼놓을 수 없다. 일반 대학에서 건당 5만∼10만원 정도로 책정되는 입학전형료는 물론 대학원 과정에서 50만∼150만원 소요되는 석·박사과정 학위논문 심사료도 모두 무료다. 석·박사 통합과정을 포함한 박사과정 학생들에게는 군 미필자 병역특례제도 역시 지원된다.

UST는 교과부, 지식경제부, 국방부 산하 29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을 캠퍼스로 활용하는 교과부 직할 대학원대학으로 학생들은 서울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대전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으로 등교해 해당 분야 최고 수준 연구진의 지도를 받는다. 교수진은 6000여명의 출연연 연구인력 중 연구 성과가 뛰어난 약 15%(1100여명)를 선발해 교원으로 임용해 재적생 800여명을 고려하면 교수 당 학생 비율이 1대 1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담당 학생에 대한 집중적인 지도가 가능하다.

2004년 국책연구기관으로 출범한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디지스트)은 올해부터 대학원 석·박사 과정을 개설했다. 지난 3월 1기 입학생을 유치, 최종 선발된 58명은 각종 혜택을 받게 된다. 학생들은 국비 장학생으로 선발돼 등록금이 전액 면제되고 석사과정생은 연간 720만원, 박사과정생은 1200만원의 연구장려금을 지원받는다. 기숙사 입주, 식비 등 지원혜택과 함께 박사과정생에게는 병역특례혜택도 있다. 2014년부터는 학사과정도 운영할 예정이다.

대구 현풍의 디지스트는 기존 원장 체제에서 총장 체제로 지난 3월 변경돼 같은 달 신성철 총장이 초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지난 6월에는 국내 유일의 정부 차원 뇌연구기관인 한국뇌연구원을 유치했고 7월에는 차세대융복합연구센터를 준공, 차세대 교육기관으로 확실하게 자리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학사과정도 운영하고 있는 울산과학기술대(UNIST),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전액 장학금, 무료 해외 연수 등 특전을 마련해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다.

이은우 UST 총장은 "학생들이 무엇보다 연구와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장학금과 복지혜택 등 재정적인 지원은 물론이고 학계 최신 동향을 중심으로 한 연구과제 설정 및 첨단 시설 인프라를 활용한 현장 연구개발(R&D)교육, 자유로운 소통까지 최적의 연구 환경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art_dawn@fnnews.com손호준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중, 경찰 조사 받는 중..향후 월드투어 일정은?

    김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0일 김현중은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2012년부터 김현중과 연인 사이였다”면서 “김현중이 지난 5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현중 측은 “두 사람 간에 말다툼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갈비뼈 골절 또한 장난치다가 발생한 것이다”고 해명했다.김현중은 월드투어 콘서트…

  • 베테랑 귀환 반긴 막내 ‘손세이셔널’…“이동국 존경스러워”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베테랑들의 복귀를 반겼다.손흥민은 2일 경기 일산 엠블호텔에서의 첫 소집을 앞두고 이동국(35·전북), 차두리(34·서울) 등 고참들의 대표팀 합류에 대해 반가움을 전했다.손흥민은 “대표팀에 뽑힌 지 벌써 4년 차인데 계속 막내다”고 웃은 뒤 “그래도 이번에 베테랑 선배들이 가세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손흥민은 특히 ‘라이언킹’ 이동국과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막내 손흥민과 최고참 이동국은 무려 13살 차이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