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청년비례대표 김광진 의원

[fn 이사람]

기사입력 2012-06-26 17:52기사수정 2012-06-26 17:52
민주통합당 김광진 의원
"청년들을 더 이상 정치권에서 선거운동의 율동패로만 생각해선 안 된다. 이제 청년들은 새로운 대안과 정책을 제시하는 위치에 섰다."

민주통합당 청년비례대표 김광진 의원(30.사진)은 26일 대한민국 청년층의 정치적 역할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19대 국회 최연소 국회의원인 그는 '청년정치의 한계'라는 세간의 선입관을 깨고 짜임새 있고 정곡을 찌르는 각종 법안 활동을 준비 중이다.

청년 일자리와 교육 및 복지에 관심이 많은 김 의원이 의외로 불쑥 꺼낸 키워드는 바로 '지역균형발전'이다.

지역인재들이 수도권으로만 몰리는 현실을 해소해야 지역균형발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지방국립대의 등록금 부담을 없애 '수도권대학 쏠림현상'을 차단해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이 자연스럽게 인재가 많은 지역에 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는 논리다.

이와 관련, 그는 "지방의 일자리 창출을 고민할 때면 예외 없이 기업을 유치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이를 실현시키려면 해당 지역 내 대학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그러나 현실은) 대학을 어디서 나왔느냐가 일자리를 정하는 기준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일자리 확대 일환으로 김 의원은 국회가 열리면 교육과학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펼치면서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방국립대 무상교육'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지방국립대학교의 등록금을 면제해 인재들이 지방을 떠나지 않도록 해야 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방국립대 무상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예산 마련 방안도 치밀하게 준비했다.

"우리나라 지역국립대가 22개인데 대학 운영비의 30% 정도만 등록금으로 충당되고 나머지는 국가의 지원을 받는다. 그 30% 정도만 정부예산으로 더 지원하면 등록금이 면제되는 것이기 때문에 예산 부담이 그리 크지 않다."

최근 국회의원 연금을 폐지하는 법안을 자신의 1호 법안으로 발의한 김 의원은 '표준이력서 제도' 역시 준비 중이다.

김 의원은 "기업이 채용 때 이력서에 업무능력과 연관이 없는 신체 사이즈, 혈액형을 비롯해 부모님의 학력과 직업을 요구한다"면서 "표준이력서 제도를 통해 인권침해적인 요소를 제거하고 능력 위주의 인재 채용 문화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전국의 '2030세대'를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떠오른 김 의원은 "청년들이 새로운 시대를 스스로 준비하는 건강한 세대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활발한 의정활동 의지를 다짐했다.

relee@fnnews.com 이승환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