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받은 이재명 "국회의원 면책특권 제한해야"

파이낸셜뉴스       2021.10.18 11:48   수정 : 2021.10.18 11:58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에 대한 야권의 거센 공세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이 후보는 야당 의원들에 대한 불만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이날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는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가지고 음해하고 하는 것들에 대해선 그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답할 기회를 달라. 이건 기자회견 하는거나 마찬가지 아닌가"라며 "아까 보니까 내용이 아주 재밌던데, 학예회 하는 것도 아니고 좀 답할 기회를 달라"고 따졌다.

이어 "이런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활용해 명백한 허위사실을 제시해 명예훼손하고 부당한 영향을 미친다"며 "이점에 대해선 법적 조치를 안할 수가 없겠다"고 강조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서도 이 후보는 "작년에도 의원님께서 저한테 심하게 하신 것, 저도 심하게 한 것 유감을 표명한다"며 "아무리 의원이어도 개인 명예에 관한 아무런 근거 없는 조폭의 일방적 주장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김나경 기자

Hot 포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