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해외봉사단, 네팔에서 봉사활동

남동발전 4기 해외봉사단이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네팔 남부 치트완 사우라하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펼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동발전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네팔 남부 치트완 사우라하 지역에서 5박7일간 해외봉사활동을 벌였다고 10일 밝혔다.

남동발전 해외봉사단은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네팔 치트완 사우라하 지역의 초등학교의 학교 담장을 새로 지어주고 시설도 보수했다.

또 예체능, 과학, 한국문화에 대해 가르쳐 주고 남동발전이 수력건설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라수와 둔체 지역 초등학교에 중고 컴퓨터 100대를 기증하기도 했다.

남동발전은 국내건설사와의 합작으로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네팔 라수와 지역에 216MW 규모의 수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