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케어' 2030년 의료적자 100조.. 원격의료·맞춤 정밀의료로 비용 절감 가능"

창조경제연구회 포럼서 디지털 헬스케어 전략 제시

'디지털 헬스케어 국가전략'이 의료적자 대책으로 제시됐다.

KCERN(창조경제연구회) 이민화 KCERN 이사장은 26일 서울 도곡동 카이스트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국가전략'을 주제로 정기포럼을 갖고 "대한민국의 미래 양대 화두는 초고령화와 개인화이며, 2030년 100조가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 의료적자 대책이 시급하다"며 고령화 대비 신 의료정책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국가전략'을 제안했다.

이 이사장은 "초고령화로 급증하는 경상의료비를 원격의료와 맞춤 정밀의료로 2030년 50조로 절감하는 장기목표를 설정해야 한다"며 "산업계와 정부가 실천 로드맵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디지털 헬스케어의 활성화를 저해하는 모든 규제를 사전규제에서 사후관리로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잡한 의료 거버넌스 해법은 지속가능한 공개 분배정책으로 시행하고 원격의료는 1.2차 의료기관의 이익과 3차 의료기관의 글로벌화를 촉진하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것이다.

주제 발표 후 백롱민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좌장으로, 김치원 서울와이즈요양병원 원장, 이영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전진옥 ㈜비트컴퓨터 대표,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국장이 패널로 토론에 참여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