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네이버 손잡고 "1조 스타트업 펀드 조성"

아시아 유망 창업기업 육성.. 50%씩 출자해 2천억 조성
규모 1조원까지 확대 계획

미래에셋그룹이 네이버와 함께 1조원의 펀드를 조성, 아시아 유망 스타트업 육성에 나서기로 했다. 미래에셋은 27일 네이버와 50%씩 공동으로 출자해 2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향후 펀드 규모를 1조원까지 늘릴 계획이다.

신규 펀드 조성을 통해 양사는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등 최근 급성장하는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이커머스, 인터넷 플랫폼, 헬스케어, 소비재, 유통, 물류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중국, 일본의 스타트업 중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 가능한 기업들도 주요 투자처로 검토할 방침이다. 이 펀드는 기업들에 대해 자금투자뿐 아니라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미래에셋그룹과 네이버의 기술, 서비스, 사업 노하우 등 다각도에서 지원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아시아 지역에 진출하고자 하는 한국 기업들과 현지 기업, 시장과의 가교 역할을 진행한다"며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에 새로운 기회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은 글로벌 경영에 주력하기 위해 홍콩 글로벌 회장에 취임했다.

신규 펀드는 미래에셋캐피탈과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운용을 담당하며 네이버와 미래에셋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 유망기업을 발굴하고 검증할 계획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앞서 지난 2016년 12월 네이버와 신성장펀드 조성을 시작으로 상호 전략적 제휴를 체결, 인공지능(AI)과 금융 콘텐츠의 결합을 위한 신규 서비스를 함께 준비하고 있다. 이번 아시아 투자 펀드까지 조성하며 미래에셋과 네이버의 기술·금융 노하우의 시너지 확대를 위해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편 이날 미래에셋대우는 서울 을지로 센터원 빌딩 본사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연금자산 규모를 13조원으로 성장시킨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이 자리에서 최현만 수석부회장은 "현재 보유하고 있는 10조원의 연금자산 규모를 올해 13조원 이상으로 성장시켜 한국 금융시장의 최대 성장산업인 연금분야를 선도해 나가겠다"며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 최대 투자은행(IB)을 넘어 글로벌 IB들과 경쟁할 수 있는 경쟁력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정기주총에서 최현만 수석부회장과 조웅기 사장을 재선임하고 김상태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또한 황건호, 김병일, 권태균 사외이사를 재선임했다.

이에 앞서 미래에셋금융그룹은 지난해 8월 1000억원 규모의 신성장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지난해 초 1조원 규모로 신성장펀드를 결성하겠다고 밝힌 것의 연장선이다.

미래에셋대우는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1100억원 규모로 '미래에셋신성장투자조합1호(가칭)'를 결성했다.
계열사 미래에셋캐피탈이 운용하는 이 펀드는 총 110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미래에셋대우는 이 중 1070억원을 자기자본투자(PI) 형태로 납입했다. 운용 기간은 조합 결성일로부터 7년(연장 3년 가능)이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