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경이, 소외계층 소녀 대상 마음 생리대 기부

지령 5000호 이벤트
여성청결제 전문기업 하우동천은 사회 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신제품 질경이 마음 생리대 등이 포함된 ‘그날 마음 안심 키트’를 소외계층 소녀들에게 정기 기부한다고 11일 밝혔다.

‘질경이 마음 생리대’를 포함한 키트 50세트는 혜심원(용산구), 장안 종합 사회복지관(동대문구), 유린원광 종합 사회복지관(중랑구) 등 소외계층 소녀들을 양육하거나 지원하는 복지 기관에 전달됐다.

이 키트에는 국내 최초로 옥수수 전분에서 추출한 친환경 섬유 커버를 사용해 민감한 피부에도 자극 없이 착용할 수 있는 ‘질경이 마음 생리대’가 담겨 있다. 생리 기간에 보다 위생적인 관리를 할 수 있는 여성 외음부 전용 물티슈와 휴대용 스프레이 타입 여성청결제, 평소 외음부 관리에 도움이 되는 워시 형태 여성청결제 2종 등 Y존 토털케어 질경이의 제품들이 포함됐다.

‘그날 마음 안심 키트’ 기부는 지난해 10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맺은 사회 공헌 협약 이후 전개 중인 ‘질경이 안심 생리 캠페인’ 프로그램 중 하나다. 하우동천은 재단과 협약 이후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동안 서울 꿈나무 마을의 소녀들에게 생리대와 여성청결제를 포함한 물품을 정기 기부해왔다.

최원석 하우동천 대표는 "소외계층 소녀들에게 혼자가 아니라는 점을 알려주기 위해 생리대와 함께 따뜻한 손 편지도 함께 전달했다”며 “외부 요인으로 인해 건강을 지키지 못하고, 올바른 생리 교육을 받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지속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회 공헌 활동을 계속해서 펼쳐 나가면서 적극적인 나눔 실천에 나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