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은 다시 식어가는데 강북만 활활.. 주택시장 너무 다르네

대치, 도곡, 삼성, 역삼, 논현 등 강남 대표지역 단지 1~2주전부터 호가만 오르고 매수세 갑자기 사라져
추가대책 발표 예고, 세무조사 등 정부의 초강력 대응에 움찔.. 국내경기 추락 가능성도 매수심리 저하
반면 강북은 박원순 시장의 강북 프로젝트로 곳곳서 신고가 행진.. 향후도 이같은 에너지 이어갈지 관심

올 하반기 급등세를 연출했던 서울 강남권(강남·서초·송파구) 주택시장이 다시 주춤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압구정, 대치, 역삼, 논현 등 강남권 단지 곳곳에서 최근 전고점을 넘어서고 매도자는 호가를 계속 높이고 있지만 매수자가 뒤로 물러서면서 거래가 거의 일어나지 않고 있다. 불과 2주전만하더라도 매수세가 붙으면 매도자가 도망가고 다시 오른 가격에도 매수자가 붙으면서 거래가 일어나곤 했지만 최근 1~2주동안은 거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대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일대 한 중개업자는 "정부가 추가로 대책을 내놓는다고 하고 자금출처조사는 물론 세무조사까지 한다고 하니 매수자들이 눈치를 보고 있다"며 "특히 최근 국내 경기가 너무 위축되고 있어 향후 위기가 올 수 있다는 경고 때문인지 매수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강남권 주요단지 신고가 경신하자 매수세 주춤
23일 서울 강남권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최근 1~2주 사이 강남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확연히 줄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삼성동 힐스테이트2차 인근 A공인 관계자는 "전용면적 84㎡가 얼마전 19억원에 거래된 후 호가가 올라 19억5000만원에도 매물이 나오고 있는데 (매수자가) 잘 사려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의 최고가 실거래액은 지난 3월 중순 거래된 19억원(3층)이다. 그러나 이 금액에서 5000만원이 오르자 매수자가 붙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상당수 단지들이 전고점을 돌파한 역삼동도 마찬가지다. 개나리 SK뷰 전용면적 84㎡ 아파트는 8월 초 18억4000만원에 팔려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 1월 16억9000만원에 팔린게 최고가 실거래액이었다. 또 8월 중순에는 역삼자이 전용면적 60㎡이 15억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역시 과거 전고점(13억8000만원)을 돌파한 가격이다.

그러나 이 일대 거래는 뜸하다. 인근 중개업소 한 관계자는 "자꾸 오른다고 하니까 매도자들이 호가를 올리면서 전고점을 넘는 호가가 많이 나오고 있다"며 "이제 성수기가 시작되는 상황인데 거짓말처럼 매수세가 전고점에서 멈춰서 그 선을 넘으려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대치동과 압구정도 상황은 비슷하다. 압구정 신현대 인근 한 중개업자는 "여기 압구정 지역은 신현대 전용면적 108㎡이 가장 먼저 움직이는데 고점인 24억원에 얼마전 거래가 이뤄지더니 25억원에 매물이 나오자 매수세가 딱 멈췄다"고 말했다.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아이파크, 동부센트레빌 등 과거 고점을 넘어선 곳도 마찬가지다.

■자금출처에 세무조사까지 부담.. 국내외 경기 악화는 거의 공포 수준
비수기인 7월부터 오르기 시작한 집값이 성수기가 시작되는 상황에서 갑자기 멈춰선 것은 세무조사까지 내건 정부와 굳이 대척점에 서 있을 이유가 없는데다 무엇보다 최근들어 국내외 경제 상황이 너무 좋지 않기 때문이다. 강남구 삼성동 B공인 관계자는 "정부가 8·2대책을 통해 자금출처조사를 진행하고 최근에는 세무조사까지 하겠다고 하니까 일단 움츠러들고 있는게 사실"이라며 "자금 여력이 되더라도 일단 도마위에 오른다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반응"이라고 말했다.

또 강남에 새롭게 입성하려하거나 기존 주택에서 갈아타는 수요는 기존 집이 안팔려서 움직이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B공인 관계자는 "역삼동 푸르지오 집을 팔고 대치동으로 이동하려는 사람이 있었는데 역삼동 집이 거래가 안되자 애를 먹으면서 계약 직전에 무산된 사례가 최근에 있었다"며 "강남권도 그렇고 강북지역에서 넘어오려는 사람들이 기존 집이 생각보다 거래가 안되면서 계약 기간이 어긋나 거래가 무산되는 경우가 은근히 많다"고 설명했다.

또 전고점 돌파에 대한 부담감도 매수심리를 주춤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동안 집값이 약세를 보여 접근을 했는데 호가가 계속 오르며 과거 최고가 가격을 돌파하자 갑자기 추격매수를 멈추고 주춤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치동 인근 D공인 관계자는 "도곡렉슬이나 래미안대치팰리스의 경우 고점을 넘어선 가격에 호가가 나오자 이곳을 지켜보던 사람들이 매수의향을 멈추고 뒤로 물러서고 있다"며 "더구나 국내 경제가 내년 중 위기가 올 수 있다는 우려가 계속 나오면서 보수적인 입장을 견지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북은 연일 신고가 행진.. 계속 달릴수 있을까
이런 가운데 서울 강북지역은 최근 박원순 시장이 서울 강북지역 경전철, 주택, 교육 등에 1조원을 투입해 강남처럼 만들겠다고 발표하면서 최근 강북 주택시장은 연일 요동치고 있다. 앞서 박 시장은 용산과 여의도를 통합개발하겠다고 발표하면서 한강변 주택시장에 불을 지폈었다. 여기에 강북 프로젝트 발표가 더해지면서 서울 강북은 말 그대로 '북새통'이다. 호가가 올라도 매수세가 계속 유입되며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대표적인게 마포구, 은평구, 동대문구 등이다. 은평구는 단지들 대부분이 과거 고점을 넘어선 가격에 거래가 일어났다. 호가가 오르지만 매수세는 줄지 않고 있다. 은평구 진관동 J공인 관계자는 "은평구의 가장 큰 약점이 교통이었는데 박 시장이 관심을 갖겠다고 했기 때문에 어떤식으로든 좋아지지 않겠느냐"며 "이런 기대감과 그동안 다른 지역에 비해 덜 올라 가격경쟁력이 있다는 생각이 겹쳐지면서 매수세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마포구는 신공덕래미안, 밤섬자이, 상암월드컵파크 등이 이미 신고가를 넘어섰다. 한강변과 인접한 밤섬자이 인근 S공인 관계자는 "밤섬자이 전용면적 118㎡이 얼마전 14억8000만원에 거래됐다"며 "한강변에 인접해 있는 알짜 입지인데도 그동안 랠리에서 소외됐지만 이번에는 이 일대 상승장을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마포구 공덕동 G공인 관계자는 "공덕동 단지들은 입주한지가 다소 오래돼 마포지역 상승세에서 다소 처지는 느낌이었는데 이번에 그 갭메우기를 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업계에서는 서울 강남지역이 다시 식어가고 있는데 강북지역만 너무 과열되는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업계 한 전문가는 "강남 지역이 주춤한 상태에서 강북지역만 계속 오르는데는 한계가 있다"며 "아직 집값이 더 오를지, 다시 내릴지 한 두주 지켜봐야 방향성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강변 일대 잠실지역 아파트 단지


kwkim@fnnews.com 김관웅 부동산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