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집값에.. 무너진 文대통령 지지율

직무수행 평가 50% 첫 붕괴.. 긍정 49%·부정 42% 격차 좁혀
평양발 훈풍에 반전될지 주목.. 靑 "국민 목소리 귀 기울일 것"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50%선이 깨진 것으로 나타났다.

민생 문제와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에 이어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 평가가 더해지면서 하락세를 부추겼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연거푸 하락세를 이어간 이후 급기야 지지율 50%선까지 붕괴돼 반전의 계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다만 경제 정책 효과가 단기간에 드러나기 어렵고, 이번 여론조사 시점이 대북 특사단의 방북성과 브리핑과 일부 맞물렸음에도 지지율이 49%에 그쳤다는 점에서 반전 강도가 얼마나 세질지는 미지수다.

■文대통령 지지율 49%

7일 한국갤럽이 9월 1주차(4∼6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49%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같은기간 대비 4%포인트 늘어나 42%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한때 90%대를 넘어섰던 광주.전라 지역의 지지율이 69%로 급락했고, 서울과 인천.경기 지지율은 각각 55%, 49%로 나타났다.

보수진영 텃밭인 대구.경북에서의 지지율은 33%로 낮았고, 지지층을 확보하던 부산.울산.경남에서의 지지율은 42%에 그쳤다.

정당별 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전주 대비 1%포인트 증가해 41%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12%로 전주와 동일했고, 손학규 대표를 새로 선출한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2%포인트 늘어난 9%를 기록했다. 정의당 지지율은 12%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앞서 전날 발표된 리얼미터 결과에서도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5주 연속 하락, 취임 후 처음으로 55%대마저 깨졌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3일부터 사흘간 전국 성인 1504명에게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 주보다 2.3%포인트 하락한 52.9%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1%포인트 오른 41.0%로 나타났다.

■민생.부동산 여파 커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의 배경에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한 민생 문제가 자리잡은 가운데 최근 부동산 정책 혼선이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한국갤럽 조사결과, 대통령직 직무수행 부정평가의 주요 요인으로는 경제.민생문제 해결부족이 41%로 가장 많았고 최저임금 인상이 7%, 부동산 정책이 6%로 뒤를 이었다.
부동산 정책은 대통령직 직무수행 부정평가 요소로 급부상해 민생문제와 더불어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주요 요소로 급부상했다.

긍정평가 요인으로는 여전히 북한과의 관계개선이 자리하고 있어 오는 18일로 예정된 3차 남북정상회담이 지지율 상승의 계기를 마련해줄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청와대 측은 이같은 지지율 하락세에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