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희소성 높은 펜트하우스에 주변 시세보다 저렴? 래미안리더스원 견본주택 인산인해

10월31일 서울 송파구 래미안갤러리에 개관한 서초우성1차 재건축 아파트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이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단지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래미안 리더스원은 12개동, 1317가구(일반분양 232가구) 규모로 짓는 대 단지이며 3.3㎡당 평균 분양가는 4489만원이다. 사진=박범준 기자

"중대형(전용면적84㎡ 초과) 면적에 청약할 생각으로 왔는데, 일반분양 물량이 많지 않아 고민중입니다. 방문객도 생각보다 많네요" (서울 서초구에 거주하는 60대 방문객)
10월31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 통상 금요일부터 분양을 시작하는 다른 단지와 달리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은 수요일에 문을 열었지만, 개관한지 30분도 채 되지 않아 방문객들로 북적였다. 방문객이 몰리면서, 25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강당(아트홀)은 빈자리가 거의 없을 정도로 가득 찼다. 대다수 방문객들은 갤러리 내 강당(아트홀)에서 대기하다 순차적으로 아파트 내부 유닛을 보기 위해 이동해야했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만 1000명이 넘는다.

■방문객들 중도금 대출안돼 불만 토로
방문객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중도금 대출' 문제였다. 서울 서초구 서초우성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래미안 리더스원은 모든 주택형이 9억원을 초과해 중도금 집단대출을 받을 수 없다. 총 232가구의 일반분양물량 중, 물량이 가장 많은 전용84㎡(162가구)의 분양가는 16억1000만~17억3000만원(타입별 상이)이다. 가장 작은 전용면적인 전용59㎡도 12억6000만~12억8000만원이다.

서울 강남구에서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한 40대 남성은 "중도금 집단대출을 받을 수 없어 가장 저렴한 전용59㎡를 신청할 생각이었지만, 분양물량이 4가구밖에 되지 않아 경쟁이 너무 치열할것 같다. 다들 눈치싸움 하는 분위기"라면서 "몇억원 더 내더라도 분양물량이 많은 전용83㎡나 84㎡ 신청으로 계획을 변경해야 할듯 하다"고 했다.

일부 '현금부자'들만의 리그가 됐다며 불만을 토로하는 이들도 있었다. 서울 마포구에 거주하는 한 30대 여성은 "무주택자의 청약기회를 넓혀주겠다더니, 이번 정부는 아예 20~30대의 강남 진출 진입로를 차단한 것 같다"면서 "정부가 돈 있는 사람들끼리 경쟁하도록 해준 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장 작은 전용면적의 분양가도 10억원을 훨씬 웃도는 만큼, 이날 방문객은 50~60대 연령층이 대다수였다.

■주변 시세와 3.3㎡당 1000만원 이상 차이나
1~3인 소형 가구의 증가와 비용 부담 문제로 중소형 면적인 전용84㎡의 인기가 가장 높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대형 면적에 대한 방문객의 관심도 뜨거웠다. 한 60대 여성은 "전용126㎡에 살고 있는데, 더 큰 곳으로 옮기려고 알아보기 위해 왔다"면서 "전용178㎡와 전용205㎡는 각각 1가구씩밖에 일반분양물량이 없어, 추첨제로 해도 당첨되기 힘들것 같다"고 고개를 저었다. 분양 관계자는 "래미안 리더스원 인근 아파트인 래미안서초에스티지의 경우 전용 238㎡ 펜트하우스가 없다"면서 "희소성이 높아 방문객들의 관심이 더 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래미안리더스원 인근 아파트의 3.3㎡당 가격이 5900만원을 넘어 당첨만 되면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볼 수 있는만큼, 최소 가점이 68점 이상이어야 '당첨 커트라인'에 들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현재 래미안서초에스티지 전용83㎡가 19억5000만원에 거래됐다"면서 "3.3㎡당 가격만 비교해봐도 (3.3㎡당) 분양가가 4000만원 중반대인 래미안 리더스원의 분양가는 로또로 여겨질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수환 래미안리더스원 분양소장은 "강남권에 오랜만에 분양하는 재건축 아파트인만큼 관심이 뜨거운것 같다"면서 "정부의 '무주택자 우선' 정책 기조에 맞춰, 계약자가 중도금 중 2회차까지 납부했다면 그 이후 연체가 발생해도 계약해지를 유예하는 등의 각종 특약 내용은 래미안 리더스원에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