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청년들, 취직은 멀고 생활비 쪼들려.. 대출 돌려막다 불법 사채까지 1.대학생 A씨(26)는 주거관리비 등 기초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은행권에서 돈을 대출받으려 했다. 하지만 A씨는 소득이 변변치 않고 신용등급도 현저히 낮은 저신용자여서 시중은행은 물론 저축은행 대출심사에서도 탈락했다. 심지어 대부업체에서조차 돈을 빌릴 수 없어 가족이나 불법 사금융 시장에 손을 벌릴 수밖에 없었다. A씨는 높은 이자를 내면서 원금 상환은 꿈도 못 꾸고 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2.사회 초년생인 회사원 B씨(28)는 대학생 시절 학자금 등을 마련하기 위해 일상적으로 돈을 대출받거나 신용카드를 많이 사용했다. 그러다보니 어느 순간 대금을 연체하는 경우가 점차 늘고, 이자부담도 감당하기 어려워졌다. 신용도가 떨어지면서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대부업체에서도 더 이상 돈을 빌리기 어렵게 됐다. 결국 B씨는 사채 시장에서 돈을 빌려 늘어나는 부채를 돌려막기할 수밖에 없었다. ■불법 사금융 시장 노크 대부업체에서도 돈을 못 빌리는 20대 청년층이 불법 사금융 시장으로 내몰리고 있다.9일 서민금융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기준으로 대부업체에서도 대출을 거부당해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린 사람은 40만~60만명으로 추정된다. 서민금융연구원 관계자는 "최근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거부당한 20대 청년층의 비율은 50.4%로 급격히 늘었다"면서 "이로 인해 오갈 데가 없어진 청년층 대부분이 불법 사금융 시장으로 많이 유입되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이 불법 사금융 시장에서 돈을 빌리려는 이유는 각양각색이다.20대 청년층의 대출 사유 가운데 주거관리비 등 기초생활비가 49.59%로 가장 많았고, 신용카드대금 등 다른 부채 돌려막기가 24.25%, 병원비(7.67%), 창업 등 사업자금(2.74%), 유흥비 마련(2.60%), 내구재 및 주택구입(2.47%) 순으로 나타났다. 20대 청년층의 불법 사금융 시장 이용이 높아지는 이유는 그만큼 많은 청년들이 저신용자로 전락해 높은 고금리를 부담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청년층은 학자

패밀리사이트

  • fn이노에듀
  • fn투어
  • fn아트
  • fn아이포커스
  • fnmice
  • 부산파이낸셜
  • fn파스
  •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