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투어배너

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불티나게 팔리는 궐련형 전자담배.. "연기·냄새 없다"며 버젓이 실내흡연 1.모회사에 다니는 A씨(27)의 사무실에서 언제부턴가 물비린내가 나기 시작했다. 공기청정기 때문인 줄 알고 필터까지 청소했지만 냄새는 가시지 않았다. 알고 보니 냄새의 주범은 부장의 전자담배였다. 부장이 궐련형 전자담배를 사와 "연기도 없고 냄새도 안 난다"면서 사무실에서 피웠던 것. A씨는 "흡연자는 전자담배 냄새가 심하지 않다며 실내에서 피워도 무방하다고 하지만 은근히 냄새가 나 괴롭다"고 전했다. 2.직장인 B씨(38)는 요즘 사무실에서 동료들 눈치를 보고 있다. 동료들이 실내흡연은 절대 안된다고 경고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궐련형 전자담배로 바꿔 동료들 눈을 피해 한 모금씩 피운다. 최근 '연기도 냄새도 없다'며 길거리에서 궐련형 전자담배를 피우는 흡연자가 늘어나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일부는 흡연 및 금연지역 가리지 않고 전자담배를 피우기도 한다. 이 때문에 시민들이 간접흡연 노출 위험을 지적하지만 해당 지자체는 단속의 어려움만 토로한다.궐련형 전자담배는 일반 담배와 비슷한 궐련을 전자기기로 가열하는 것으로, 액상 전자담배와 일반 담배 특성을 섞어놓은 것이다. 국민건강증진법상 '담배'에 궐련형 전자담배도 포함되기 때문에 금연구역에서 흡연할 수 없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출시된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IQOS)와 BAT의 글로(Glo), KT&G의 릴(lil) 등 궐련형 전자담배가 흡연가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지난 4월 출시 이후 10월까지 총 7190만갑이 반출돼 세수만 1250억원에 달한다는 게 기획재정부의 통계다.궐련형 전자담배가 인기를 끄는 것은 '냄새와 연기가 적다'는 점이다. 최근 아이코스를 구매한 최모씨(29)는 "흡연자도 담배냄새는 싫어한다"며 "평소 담뱃재가 옷에 떨어지면 냄새가 심해 불쾌했는데 아이코스는 냄새가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그러나 비흡연자들은 "궐련형 전자담배도 냄새가 많이 난다"고 호소한다.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쑥뜸 냄새, 옥수수수염 태우는 냄새, 누룽지 냄

FN.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