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KDI도 성장률 낮췄다…'수출 감소→내수 전이' 추경으로 역부족 정부 싱크탱크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가 2.4% 성장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11월 전망치 2.6%보다 0.2%포인트 낮춰 잡았다. 수출과 내수 모두 부진할 것으로 봤다.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수요 감소 등에 따른 수출 감소세가 내수로 전이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대내외 주요 기관에 이어 KDI도 한국 경제성장에 대한 눈높이를 낮추는 모양새다. ■올 성장률 전망 2.6%→2.4% 하향 KDI는 22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종전 2.6%에서 0.2%포인트 하향한 2.4%로 전망했다. 정부 전망치(2.6~2.7%)를 밑도는 수치다. 올해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효과도 반영됐다. 이미 대내외 주요 기관의 한국 경제성장률 하향이 이어지는 가운데 KDI도 이에 동참한 것이다.OECD는 지난 21일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4%로 전망, 두 달 만에 0.2%포인트 낮췄고 한은도 지난 4월 우리 경제성장률 전망을 2.6%에서 2.5%로 하향했다. 또 무디스(2.3%→2.1%), LG경제연구원(2.5%→2.3%), 아시아개발은행(2.6%→2.5%), S&P(2.5%→2.4%) 등도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KDI는 수출과 내수가 동반부진할 것으로 예측했다. 올해 수출은 전년 대비 1.6%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증가율(4.2%)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세계 경제성장세 둔화와 반도체 수요 감소 등으로 수출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이 3.3%로, 지난해(3.7%)보다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고, OECD도 종전보다 0.1%포인트 낮춘 3.2%로 제시했다. 교역조건이 악화됨에 따라 올해 경상수지 흑자 폭도 582억달러로, 지난해(764억달러)보다 줄어들 것으로 봤다. KDI는 미·중 무역분쟁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채 장기화될 경

패밀리사이트

  • fn이노에듀
  • fn투어
  • fn아트
  • fn아이포커스
  • fnmice
  • 부산파이낸셜
  • fn파스
  • fn스타
  • Guidepost
  • 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