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정상통화 유출 파문에 靑 엄중대응…與내부서 강경 성토 목소리 최근 주미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유출한 사건을 두고 24일 청와대 내부에서 '엄중대응'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외교·안보 기밀 유출로 그 파문이 어디까지 번질지 모르는 만큼 '적당히' 넘길 사안은 아니라는 것이 청와대와 정부의 공통된 인식으로 보인다. 여권 내부에서는 통화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은 물론, 이를 언론에 공개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 대해서도 강력히 대응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강해지는 양상이다. 다만 청와대 내에서는 이번 사건의 민감성을 고려, 최대한 차분하고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 여권 "한미동맹 훼손" 성토 속 靑 '엄중대응'…'강효상 처벌' 국민청원도 여권에서는 통화 유출 사태가 정상 간 외교의 신뢰와 연결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에서 원칙적이고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외교기밀 누설행위는 한미동맹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향후 정상외교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우려가 매우 크다"며 "해당 외교관 및 연루자를 철저히 밝혀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참모진들 역시 이런 기류에는 대체로 공감대를 보이고 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청와대가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감찰했을 때 야권에서는 지나친 처사가 아니냐는 비판을 했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하면 당연한 조치였다"며 "앞으로도 엄중한 대응이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여권 내 일각에서는 강 의원을 향한 책임론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통화를 유출한 것으로 지목된 외교관 K씨는 최근 정부 감찰조사에 강 의원이 전화를 걸어와 통화내용을 얘기해달라고 먼저 요청을 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여권에서는 강 의원이 외교상 국가기밀을 탐지·수집한 혐의가 있다며 이에 상응하는 법적조치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효상 의원과 외교부 직원을 모두

패밀리사이트

  • fn이노에듀
  • fn투어
  • fn아트
  • fn아이포커스
  • fnmice
  • 부산파이낸셜
  • fn파스
  • fn스타
  • Guidepost
  • 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