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경기 '부진' 뺀 정부.. "반도체 회복 시기는 불확실" 정부가 최근 한국 경제는 "생산과 소비 증가세는 유지하고 있지만 수출과 건설 투자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8개월 만에 '부진'이라는 평가는 거둬들였다. 다만, 내년에 글로벌 반도체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업황의 회복 시기가 불확실하다고 평가했다. 기획재정부는 15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 에서 "전월 대비 광공업 생산과 설비 투자는 증가했지만 서비스업과 소비, 건설투자는 감소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린북에서 지난 4월호부터 7개월 연속 '부진'이라고 평가했지만 이번에는 수출과 건설투자가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4∼5월에는 '광공업 생산, 설비투자, 수출'이 부진하다고 판단했다. 이후 '수출, 투자'로 부진 판단 범위를 축소했다. 다만, 이번 평가에서는 '부진'이라는 평가는 빠졌다. 9월 산업 활동 주요 지표를 보면 광공업 생산은 전월대비 2.0% 감소했지만 서비스업은 1.2% 감소해 전 산업 생산은 0.4% 감소했다. 지출은 소매 판매가 전월대비 2.2% 감소했고, 건설 투자는 2.7% 줄었다. 반면 설비 투자는 2.9% 증가했다. 수출은 중국 등 세계 경제 둔화와 반도체 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대비 14.7%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이후 11개월 연속 하락세다. 10월 소비자 물가는 석유류 가격 하락세 확대에도 불구,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세가 둔화되면서 전년동월대비 0.0%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 물가는 0.8% 상승했다. 국내 금융시장은 주가와 국고채 금리가 10월 초 이후 상승하면서 환율은 하락(원화강세)하는 모습이다. 주택 시장은 10월 중 매매가격이 전월대비 0.12% 증가했다. 전세가격은 0.09% 상승했다. 국내 금융시장은 주가와 국고채 금리가 10월초 이후 상승하는 모습이다. 환율은 10월 들어 하락(원화 강세)했다.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교역과 제조업 경기 위축 등으로 세계 경제가 동반 둔화되는 가운데

뉴스쿨

부시TV

패밀리사이트

  • fn이노에듀
  • fn투어
  • fn아트
  • fn아이포커스
  • fnmice
  • 부산파이낸셜
  • fn파스
  • fn스타
  • Guidepost
  • 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