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경찰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DNA, 희생자 유류품 3건과 일치” 역대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인 이른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특정됐다. 경찰이 유력 용의자로 특정한 인물은 강간과 살인혐의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지난 1995년부터 부산교도소에 수감 중인 50대 남성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남성의 DNA와 3명의 희생자 유류품에서 나온 DNA와 일치한다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서 이 남성을 유력 용의자로 특정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그러나 용의자의 DNA가 몇번째 피해자의 DNA와 일치하는지에 대해서는 수사 기초단계란 이유로 밝혀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은 19일 반기수 2부장 주재로 수사진행 브리핑을 열고 "현재까지 3건의 현장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일치하는 대상자가 있다는 통보를 받고 수사 중"이라며 "용의자는 50대이고, 현재 교도소에 수감 중"이라고 밝혔다. 반 부장은 "2006년 4월 2일 공소시효가 완성된 이후에도 진실규명 차원에 당시 수사기록과 증거물을 보관하면서 국내외 다양한 제보들에 대하여 사실관계 확인 절차를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DNA 분석기술 발달로 사건 발생 당시에는 DNA가 검출되지 않았지만, 오랜 기간이 지난 후에도 재감정해서 DNA가 검출된 사례가 있다는 점에 착안해 올 7월15일 현장 증거물 일부를 국과수에 DNA 감정을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그러나 이 사건과 관련한 자세한 수사진행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용의자의 DNA가 몇번째 피해자와 일치하는 지에 대해서도 (국과수)감정에 대한 사항이기 때문이란 이유로 사실관계를 확인해 주지 않았다. 반 부장은 "우리가 사실은 DNA 감정결과를 통보받고 기초수사를 하는 단계다. 언론에 보도되면서 부득이하게 마련한 (브리핑)자리이다. 언론에 제공할만한 내용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수사기록도 방대하고 증거물의 양도 많아 지금도 감정이 진행 중"이라며 "(수사진행 내용을)말하기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기자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배용주 청장이 바통을 이어받아 기자들의 질

패밀리사이트

  • fn이노에듀
  • fn투어
  • fn아트
  • fn아이포커스
  • fnmice
  • 부산파이낸셜
  • fn파스
  • fn스타
  • Guidepost
  • 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