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투어배너

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이슈 분석] 국민 밥상 덮친 ‘푸드 포비아’ 살충제 또 써도 아무도 모른다 '살충제 계란' 파동을 불러일으킨 맹독성 살충제에 대한 당국의 관리체계에 심각한 '구멍'이 뚫려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번 정부 전수검사에서 적발된 살충제 중엔 수의사의 처방전이 필요한 살충제도 있고,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살충제도 있다. 특히 과수용 살충제는 농가가 마음먹기에 따라 언제든지 비슷한 살충제를 재구입해 쓸 수 있는 상황이다. 정부 차원의 시급한 대책 마련이 없다면 살충제 계란 파동은 언제라도 재현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당국은 현재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마련하고 있는 대책이 없다. ■'관리약사' 명의 빌려 중국산 피프로닐 판매 18일 경기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농림축산식품부 살충제 계란 생산농가 전수검사에서 처음으로 적발된 경기 남양주의 마리농장(난각 08-마리) 농장주는 살충제 피프로닐을 포천시 신북면 기지리 소재 I동물약품점에서 구입했다. 강원 철원(09-지현)을 포함 4곳의 농가도 이곳에서 샀다.피프로닐은 닭 같은 식용가축엔 쓸 수 없어 수의사 처방전이 필요한 약품이다. 하지만 I업체 대표는 작년 6월 중국에서 피프로닐 50㎏을 택배로 들여왔고, 증류수를 섞은 후 불법제조해 팔았다. 이는 살충제 계란이 올해뿐 아니라 지난해 여름에도 유통됐을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약사법(제45조 5항)에 따르면 의약품 도매상의 경우 관리약사를 채용해 업무를 관리토록 하고 있다. 동물약품 도매상도 마찬가지다. I업체도 관리약사를 두고 있었지만, 이 약사는 불법유통 사실을 몰랐다. 경찰은 약사가 명의만 제공하고 실질적으로 관리감독을 하지 않았는지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농장주들의 증언에 따르면 I동물약품점 대표는 직접 해당 약품을 판매하면서 농가에 살충제 성분에 대한 부작용 등을 설명하지 않았다. 한 농장주는 "동물약품점에서 약을 살 때 약사를 본 적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비단 I업체뿐 아니라 이름만 걸어둔 관리약사가 전국적으로 수두룩하다는 이야기다.일각에선 약사들이 동물약품점 근무를 선호하지 않아 발생하는

FN.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