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투어배너

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노사정 대화 복원' 대통령이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양대 노총 지도부를 만나 노사정 대화 복원을 촉구했다. 오는 24일로 '노사정대표자 회의'를 시작으로 사회적 대화를 위한 분위기를 만들어가자는 차원에서다. 양대 노총도 대화 참여에 긍정적인 입장을 전하면서 노사정 사회적 대화기구 마련에 한발 다가서게 됐다.다만 노사정위 복귀 의사를 이미 밝힌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달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4일 대표자 회의에는 참석이 어렵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장 노사정 대화 복원의 첫 단추를 끼우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청와대는 양대 노총과 만나 이야기의 물꼬를 텄다는 데 의의를 두고 앞으로도 사회적 대타협을 목표로 소통해나가겠다는 입장이다.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과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등 양대 노총 지도부를 각각 만났다. 한국노총 지도부와는 오찬을 함께했고 이어 민노총 지도부와는 차를 마시며 환담했다.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사회적 대타협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민주노총의 노사정위 복귀를 간곡히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사회적 대타협, 특히 노사정 대타협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올해 신년사에서도 국정기조를 밝히면서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에 역점을 두고 추진하겠다. 노사정 대화를 복원하겠다"고 역설한 바 있다.또 문 대통령은 최근 후폭풍을 겪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문재인정부의 핵심 노동정책에 대한 양대 노총의 협조도 당부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귀띔했다.청와대에서 노동계 초청 만찬을 가진 지 3개월도 채 안 돼 양대 노총을 다시 초청했다는 것도 문 대통령이 노사정 대화 복원에 그만큼 공을 들이고 있다는 의미로 읽힌다.이는 정부와의 간격이 더 큰 민주노총을 설득하기 위한 행보이기도 하다. 청와대로서는 사회적 대타협을 위한 첫 단추로 민주노총과의 대화가 절실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노동계 초청 만

FN.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