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최악 고용'에 지갑 닫힌다..내수 버팀목 소비도 빨간불 최악의 고용부진이 올해 내내 이어지면서 상반기 내수경기를 이끈 민간소비에도 비상이 걸렸다. 그동안 국내 주요 경제기관들은 하반기 기초연금 인상, 개별소비세 인하 등 소비를 진작할 수 있는 정부의 정책효과가 나타나며 소비를 일정 부분 떠받칠 것으로 봤다. 그러나 생각보다 훨씬 부진했던 7월 고용상황은 누구도 예상치 못한 결과였다. 정부가 불과 한달 전 내놓은 연간 취업자수 증가 수정전망치 18만명을 달성하기도 사실상 어려워졌다. 고용부진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면서 소득증대 여력을 제한해 소비개선세를 제약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이미 소비 선행지표인 소비자심리지수는 고용부진,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외 불확실성 여파로 1년3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상태다. 정부 정책에 대한 불신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소득주도성장론'과 정반대 결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21일 정부 및 한국은행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한은은 지난 7월 고용동향 발표 이후 당초 내놓은 연간 고용전망치를 하회할 가능성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 올해 1~7월 월평균 취업자수 증가폭은 12만2000명에 그치며 정부가 연초 연간 고용목표치(32만명) 대비 한 차례 하향한 숫자(18만명) 달성도 사실상 어려워졌다. 한은도 지난 7월 수정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취업자수를 종전 월평균 26만명에서 18만명으로 대폭 낮춰 잡았다. 한은은 오는 10월 올해 마지막 수정경제전망을 발표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7월 고용이 생각보다 워낙 안 좋아서 추가로 고용전망치를 수정할지는 내부적으로 검토할 것"이라며 "다만 정부 정책 등으로 하방압력이 상쇄되는 부분도 있어 고용부진이 올해 민간소비에 영향을 줄지는 다각도로 분석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간소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국내 주요 경제기관들은 올해 민간소비 전망치를 2.7~2.9%로 유지하고 있다. 다만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수정경제전망을 통해 연초 제시한 2.8%에서 2.7%로 0.1%포인트 낮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