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정주영 前현대명예회장, 퇴진후 첫 외출>


3부자 동반퇴진 선언이후 서울 청운동 자택에서 칩거중이던 정주영 전 현대 명예회장이 일주일만인 7일 첫 외출을 했다.

감청색 양복 차림으로 이날 오전 8시쯤 청운동 자택을 출발, 계동본사옆 문화센터별관 1층에 있는 이발소에 나와 30여분간 머리를 손질했다.

이어 15층 집무실에 잠시 들른 뒤 오전 11시쯤 종로 소재 모한정식 집에서 5남인 정몽준 의원(현대중공업 고문), 김윤규 현대건설 사장 등 4∼5명과 함께 갈비찜과 냉면을 들었다.이 자리에서 어떤 대화가 오고 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현대 관계자는 "휴식겸 이발을 즐기시는 평소 습관대로 이발을 한 뒤 오랜만에 아들(정 의원) 등과 함께 점심식사를 한 것"이라며 "식사자리에서도 특별한 말씀은 없었고 건강한 모습으로 식사도 잘 했다"고만 전했다.그러나 현대 주변에서는 이날 정 전 명예 회장의 외출을 놓고 억측이 구구하다.

물론 평소와 다름없는 행동으로 의미를 둘 필요가 없다는 관측이 우세하다.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외출이 복잡한 심경의 일단이 표출된 게 아니냐는 해석이 있다.나아가 정 전 명예회장이 침묵을 깨고 또다른 `결단.을 앞둔 수순이 아니냐는 시각도 없지 않다.

현대의 한 관계자는 "최근 주위를 물리치고 골똘히 모종의 구상을 하고 있었다"면서 "이번 외출이 그같은 구상을 마무리지었다는 증거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수 js333@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