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부산 몰운대 아파트 해결 실마리

남상인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6.09 04:37

수정 2014.11.07 14:18


기움 현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부산 사하구 다대동 몰운대 101동 2960가구중 ‘기우뚱’아파트 166가구가 시민단체의 중재로 공동대책위를 구성한다.

부산 참여연대와 부산 경실련은 9일 시행자인 부산도시개발공사, 주민대책위, 시민단체 등에서 추천한 대표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공동대책위를 10일 오전 발족키로 했다고 밝혔다.

공대위에는 시민단체에서 추천한 동아대 건축공학과 이학기 교수 등 건설, 토목, 구조를 전공한 이 지역 대학 교수 6명이 전문가로 참여한다,

전문가들의 자문을 받아 △정밀안전진단업체 선정 △안전진단 내용 검토 △안전진단보고회 개최 및 점검 △최종결과 검증 및 확인 △보상대책 마련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시민단체와 이해당사자들이 함께 모여 정밀 안전진단의 객관성을 높이고 사태해결의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하자는 것이다.

주민대책위는 144가구가 이주의사를 밝히고 있으나 인근 지역에 한시적 이주 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을 감안,완전 이주를 위한 보상 협상에 주력키로 했다.한시적 이주라는 땜질식 처방보다는 장기적 대책 마련이라는 큰 틀을 따르겠다는 것이다.

부산 도개공도 3개월 정도 걸리는 정밀 안전진단 기간동안 장마 등 재해 및 위험 상황 발생때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주민들의 요구에 동의하는 등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한편 기움 현상이 발생한 부산 몰운대 아파트는 노태우 전대통령의 주택 200만호 건설 정책에 따라 지난 91년말 착공해 95년 10월 완공됐다.시행자는 부산도개공이며 모두 17개동에 2960세대. 기움현상이 발생한 101동은 22평형으로 성지건설이 시공했다.

지난 1월 101동 주민들이 아파트가 기울어졌다는 주민들의 민원에 따라 제일구조진단(주)의 안전진단 결과 지반 침하 현상으로 건물이 서쪽으로 19.1cm,동쪽으로 14.8cm가량이 기울어져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대해 부산도개공은 건물 남쪽 신축 아파트의 파일 향타로 건물이 기울어졌다고 주장해 완전이주와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주민들과 마찰을 빚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