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그린빌딩 주거환경 우수주택 통합운영


그린빌딩 인증제와 주거환경 우수주택 제도가 통합된다.

12일 건설교통부와 환경부는 아파트 건설업체와 수요자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 그동안 개별적으로 추진해온 두 제도를 통합하기로 했다.

‘그린빌딩 인증제’는 환경친화성이 양호한 아파트를, ‘주거환경 우수주택제도’는 주변여건이 뛰어난 주택을 골라 공식력을 부여하는 제도다.

건교부와 환경부는 선정한 환경성 등 평가지표가 서로 유사한데다 시행시기도 사실상 비슷하다는 판단에 따라 통합 평가지표가 마련되는대로 시행에 들어갈 계획이다.

건교부와 대한주택공사 소속 주택연구소는 최근 △토지이용 및 교통 △에너지 및 자원 △생태환경 △실내환경 등 4개 부문, 약 40개 항목을 활용, 환경성이 뛰어난 아파트 등 공동주택을 「주거환경 우수주택」으로 지정해 경쟁력을 제고해주기로 하고 준비작업을 서둘러 왔다.

이들 지표는 그러나 환경부와 능률협회가 자원소비, 환경부하, 실내환경, 공정관리, 근린환경 적합성 등 6개 분야, 46개 평가지표를 적용해 선정하는 ‘그린빌딩 인증제’와 서로 유사해 양측의 평가지표를 통합, 운영하기로 합의했다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건교부 관계자는 “평가지표가 환경부와 능률협회의 지표와 사실상 비슷해 이를 일원화하는 방안이 더 바람직한 것으로 판단됐다”면서 “빠른 시일안에 통합지표 선정작업을 마무리, 시행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