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쌍용그룹, 최소 5천억원 규모 부동산 곧 매각


쌍용그룹이 다음달께 최소 5천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매각해 이 대금을 단기차입금 상환에 사용한다.

쌍용그룹 주채권은행인 조흥은행은 14일 “쌍용그룹이 추진해온 부동산 매각건이최근 마무리 단계”라면서 “조만간 쌍용측이 매각협상을 마치고 관련내용을 공식발표할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매각될 부동산은 쌍용양회등 그룹 계열사들이 보유중인 것이다. 쌍용과 부동산 매각협상을 벌이고 있는 업체는 한국과미국이 공동설립한 벌처펀드로 알려졌다.

매입가격과 관련 조흥은행 관계자는 “매입선에서 아직 정확한 가격을 제시하지 않았지만 최소한 5천억원은 될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그룹은 이같은 규모의 부동산 매각대금으로 쌍용그룹의 기업어음(CP) 등 단기차입금 대부분을 상환할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

김종수 jsk333@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