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강관, 자동차소그룹 편입될듯


현대강관이 올 상반기 안에 계열분리 예정인 현대자동차 소그룹에 편입될 것으로 보인다.22일 현대 구조조정위원회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21일 현대강관 지분 8.8% 가운데 5.9%인 524만6494주를 기아자동차에 매각했다.

이에 앞서 현대중공업도 지난 12일 현대강관 지분 7.0%인 629만2189주 전량을 기아자동차에 팔았다.이로써 현대강관은 40.8%의 지분으로 최대 주주가 된 도쿄 미쓰비시 홍콩법인 가교회사인 오데마치 외에 기아자동차가 12.6%의 지분으로 2대 주주가 됐으며 다음으로 현대자동차 11.1%, 인천제철 7.6%, 현대건설 2.9% 등이다.


현대강관은 당초 올 상반기 중 독자분리될 예정이었으나 �R냉연강판 제작 등 사업특성상 자동차산업과 연관효과가 큰데다 �R기아차를 포함한 현대차 지분이 23.7%에 달하는 점 등을 감안해 자동차소그룹에 편입, 계열분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 구조조정위원회 관계자는 “현대건설과 현대중공업이 상장사 계열분리요건(3% 미만)에 맞춰 지분을 정리한 것”이라며 “그러나 현대강관을 독자분리하기 보다는 자동차소그룹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출범을 앞둔 자동차소그룹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캐피탈, 현대정공, 위성영상 서비스업체인 e-에치디닷컴, 자동차 전자상거래 업체인 오토에버닷컴 등 모두 6개사로 예정돼 있었다.

/김종수 js333@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