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본원통화 크게 늘어 인플레 우려


올들어 본원통화가 크게 늘면서 인플레 우려를 가중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은행이 국회 재정경제위에 제출한 업무보고 현황에 따르면 올해 1~5월중 본원통화 증가율(평잔)은 22.5%로 전년 동기의 4.7%에 비해 크게 확대됐다.

이는 회사채나 기업어음(CP) 등 직접금융시장을 통한 기업의 자금조달이 어려워지면서 대출수요가 급증하자 한국은행이 그 수요에 맞출 수 있도록 본원통화를 많이공급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앞으로도 신축적인 지준관리를 통해 기업에 대한 은행의 대출확대를 유도할 계획이기 때문에 본원통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 기업들의 자금사정을 감안해 돈을 넉넉하게 풀면서 본원통화 증가율이 높아졌다”면서 “이는 인플레 우려를 가중시키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본원통화란 화폐 민간보유액에 금융기관들이 한국은행에 예치해 놓은 지급준비금과 금융기관이 갖고 있는 현금(시재금)을 합한 것이다.

/장경순 kscha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