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이종달기자의 골프투데이] 스윙의 메커니즘…벙커샷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 벙커샷은 클럽헤드 방향이 중요하다

대부분의 아마추어골퍼들이 벙커샷을 어려워 한다. 티샷이든 세컨드샷이든 벙커에 들어가면 이제는 틀렸구나 하고 생각한다. 벙커를 탈출, 멋지게 파세이브를 하겠다는 적극적인 생각을 하는 게 아니라 안 될 것이라고 단정하고 포기해 버린다.

그러니 벙커샷이 잘 될리 없다. 볼이 벙커에 들어가면 기대했던 파는 틀렸구나 생각하는 것이다.

이에 반해 프로골퍼들은 그린 주위 러프에 들어간 것보다 벙커에 들어간 것을 더 좋아한다. 러프에선 로프트가 큰 클럽으로 볼을 쳐도 백스핀을 걸 수 없지만 벙커샷은 가능하기 때문.특히 유명 프로골퍼들은 그린 주위에서 벙커샷을 홀컵(핀)에 붙이겠다는 것이 아니라 홀컵에 볼을 넣겠다는 계산으로 친다.이것이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다.

■ 헤드 방향을 목표방향으로

벙커샷은 클럽페이스와 볼 사이에 모래가 낀 상태이기 때문에 볼과 클럽페이스가 접촉하는 시간이 긴 편이다.

앞에서 퍼팅의 경우 볼과 클럽페이스의 접촉시간이 길면 헤드의 궤도에 볼이 나가는 방향이 영향을 받는다.벙커샷도 마찬가지다.

일반적으로 벙커샷은 페이스를 오픈시키고 아웃사이드 인으로 클럽을 휘두르라고 하나 샌드웨지는 원래 로프트가 크기 때문에 특별히 높은 샷을 해야 할 경우를 제외하고 직각으로 어드레스하는 게 원칙이다.

또한 한 줌의 모래를 떠낼 힘만 있으면 충분하기 때문에 필요 이상으로 힘을 써 스윙을 망칠 이유가 없다.

따라서 알고보면 벙커샷은 굳이 아웃사이드 인의 스윙궤도가 필요한 것도 아니다.

임팩트 순간, 클럽페이스의 방향에 전혀 신경을 쓰지 말고 헤드의 궤도가 목표방향으로 나가도록 신경만 쓰면 되는 게 벙커샷이다. 그래서 사실 벙커샷은 그리 어려운게 아니다. 어떤 골퍼들은 볼이 벙커에 들어가면 샌드웨지가 아닌 퍼터를 들고 들어가 볼을 그린에서 퍼트하듯 쳐 내는데 그러지 말고 실수하더라도 자신감을 갖고 시도하는 게 중요하다.

■ 볼 1∼2인치 후방을 때려라

벙커샷에 자신이 없으면 클럽헤드의 방향에 신경쓰지 말고 볼의 약 1∼2인치 후방을 정확히 때린다는 생각을 갖고 벙커샷을 하면 한번에 탈출할 수 있다.

일단 볼이 벙커에 빠지고 나면 자신이 없는 골퍼일수록 여러가지 복잡한 생각을 한다. 이게 바로 미스샷의 원인이다.

샌드웨지의 리딩에지로 치지 말고 트레일링 에지로 가볍게 쳐도 적은 양의 모래와 함께 볼은 벙커를 빠져 나온다.

많은 아마추어골퍼들은 볼이 벙커를 빠져 나오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불안한 생각 때문에 클럽을 믿지 못한다.

샌드웨지는 볼이 벙커를 탈출할 수 있을 만큼 로프트가 충분하므로 모든 것을 클럽에 맡기고 모래를 마치 빈대떡 떠내듯 스윙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