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금융다이제스트] 주택은,우방에300억원지원키로

이영규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6.27 04:42

수정 2014.11.07 14:11


워크아웃 상태에서 최종 부도위기에 몰린 주택건설업체 (주)우방이 주택은행으로 부터 300억원의 긴급자금을 수혈받아 어느정도 숨통이 트이게 됐다.

주택은행은 27일 부도위기를 맞고 있는 (주)우방에 300억원의 신규자금을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택은행은 이날 (주)우방의 계속된 부도위기를 막기위해 이미 긴급지원한 128억7800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 171억2200만원을 지원했다.

주택은행은 그동안 (주)우방에 300억원의 자금지원을 해주기로한 내부결정을 대한주택보증보험이 신규여신에 대한 우선변제권에 동의하지 않아 매일 교환회부된 결제금액을 막는 선에서 응급대응을 해왔다.

주택은행 관계자는 “신규자금이 지원되면 우방이 현재 겪고 있는 자금난에 다소 숨통이 틔일 것”으로 내다봤다.

/ ykyi@fnnews.com 이영규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