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하반기 부동산시장 점검(하) 상가/토지 등] 비거주지 약보합세


올 상반기 상가,사무실,토지 등 비주거용 부동산시장은 주택과 달리 가격변동이 두드러지지 않은 채 보합 내지 미미한 회복세 수준에 머물렀다.

상가는 기존 상권내 상가임대료가 소폭 상승했을 뿐 신규 공급되는 상가는 대형상가와 아파트상가 모두 부진을 면치 못했다.업무용빌딩의 경우 벤처붐을 타고 연초 서울 강남지역의 오피스 임대료가 급등했으나 최근들어 한풀 꺾인 상태.토지는 지난해에 이어 올 1·4분기까지 지가 상승추세가 계속되다가 최근 ‘준농림지 대수술’이라는 대형재료의 등장으로 앞을 예측하기 어려워졌다.올 하반기 비주거용 부동산시장을 움직일 만한 주요 변수를 점검해 본다.

◇상가=하반기 상가시장의 태풍의 눈은 국내외 대형할인점의 잇따른 신규 입점이다.유통업계에 따르면 올 하반기 서울·수도권에서 신규 입점예정인 할인점은 모두 14곳.서울에서는 까르프 중계점,코렉스마트 당산점이 입점예정이며 수도권에서는 E마트,마그넷,홈플러스,세이브존 등이 12개 지역에 출점하게 된다.

대형할인점의 이같은 물량 공세로 가장 큰 타격을 받게 되는 곳은 기존 상권내 일반상가.백화점이나 차별화된 테마상가를 제외하면 신규 공급되는 일반상가는 침체를 벗어나기 어려울 전망이다.

원창희 인터원컨설팅 사장은 “신도시 역세권 등 기존 상업지역내 일반상가는 하반기에도 공급과잉 상태가 계속될 것”이라며 “입점 이후 상가활성화가 검증된 전문상가나 적정규모의 아파트 단지내상가 등만 경쟁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무용건물=올 하반기 사무용건물은 수급측면에서 볼 때 수요보다 공급이 다소 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내에서는 하반기중 연면적 1만㎡ 이상의 대형건물이 줄잡아 10여개 정도 완공될 예정.연면적만 15만7000여평에 달하는 도곡빌딩이 12월 입주예정인 것을 비롯해 도심,여의도,강남 등에서 대형건물이 완공을 앞두고 있다.그러나 기업 인수·합병과 금융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사무공간 수요는 다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사무실 임대료는 보합세를 나타낼 전망이다.

최상규 ㈜신영 기획컨설팅부 차장은 “벤처기업들의 사무공간 수요 폭증으로 연초 평당 500만∼600만원까지 치솟았던 강남지역의 사무실 임대료가 현재 400만∼450만원 수준까지 떨어졌다”며 “수요가 더이상 늘어나기는 어려운 만큼 올 연말이나 내년부터는 강남 일대에도 다시 공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토지=하반기 토지시장은 준농림지 규제로 인한 가격 하락요인이 강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유보지역이나 보전지역으로 묶일 것인지 또는 도시지역으로 편입될지 여부가 불확실한 상태가 계속되는 내년까지는 매수세는 실종되고 급매물은 늘어날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존 시가지 인근 도시계획 수립구역과 택지개발예정지구 인근을 중심으로는 국지적인 가격상승이 예상된다.특히 정부가 난개발 방지대책의 보완책으로 공공 택지개발지구를 대폭 늘리기로 함에 따라 개발예정지 인근지역이 하반기 땅값 상승을 주도할 전망이다.

손경환 국토연구원 주택도시연구센터 연구위원은 “준농림지 땅값은 떨어지고 도시편입지역 지가는 상승하겠지만 평균적인 전국 지가는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 jhc@fnnews.com 최종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