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골프일반

부진 최경주 ˝해법은 송곳퍼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6.28 04:42

수정 2014.11.07 14:10


최경주(30·슈페리어)가 힘겹게 미국PGA투어 생활을 하고 있다.

미PGA투어 진출 7개월을 맞아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고 있는 가장 직접적인 원인은 잦은 컷오프 탈락. 예상은 한 일이지만 뮌가 풀리지 않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계획대로면 지난 4월 시드권을 획득했어야 했다. 대기선수 순위가 51위에서 28위로 뛰어오르긴 했으나 아직도 시드선수들이 불참해야 미PGA투어 토너먼트에 참가할 수 있는 처량한 대기선수 신분.

대회 직전, 불참선수가 나와야 그 빈자리를 메워 참가하는 신세니 성적이 좋을 턱이 없다. 최경주는 다음달까지 상금랭킹 124위 이내에 들어 시드권을 확보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하반기에도 대기선수 신분에서 벗어나지 못할 전망이다.

26일(한국시간) 끝난 세인트쥬드클래식에서도 컷오프를 통과하지 못했다. 아직까지는 잘 참아내고 있으나 무척 힘들어 하고 있다.
최근 전화통화에서도 “컷오프 통과가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올 해는 배운다는 자세로 뛰고 있다”며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경주가 신체적 정신적으로 지친 것은 분명하나 꼭 성공하고 고국땅을 밟겠다는 각오는 살아 있어 한 자락 기대를 갖게 한다.

최경주가 이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최대의 약점으로 꼽히는 퍼팅 난조에서 벗어나는 것. 프로골퍼들이 보통 버디 기회로 생각하는 퍼트 거리는 4m 이내. 최경주는 바로 이 버디 퍼트를 실패,번번히 컷오프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미PGA투어에서 컷오프를 통과하기 위해선 라운드 당 평균 퍼트 수가 28개를 넘으면 안된다. 홀당 평균 퍼팅수가 1.7개 정도를 유지해야 한다.

그러나 최경주는 이를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최경주는 4월23일까지 20라운드를 뛰어 홀당 평균 1.8개를 기록했다.
순위는 139위. 라운드 당 평균 퍼팅수는 29.65개(144위) 였다. 이 선수가 시드권을 받지 못하고 있는 이유가 분명히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최경주는 라운드 당 그린미스 등 미스샷을 평균 5개 정도 하고 있다.
이를 퍼팅으로 만회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미PGA투어 신고식이 길어지고 있는 것이다. 먼 이국땅에서 “퍼팅은 돈”이라는 말을 뼈저리게 깨닫고 있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