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올 법인세만 1조 넘을듯


삼성전자가 반도체매출 호황으로 이익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기업사상 올해 처음으로 법인세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3조1700억원의 순이익(세후)을 내 8576억원의 법인세를 납부했으나, 올해는 지난해의 2배인 7조원 정도 순이익이 예상되면서 법인세가 1조3000억원 내외가 될것으로 분석됐다.

올 1·4분기 순이익은 1조595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518억원보다 무려 354%나 증가했다.반도체는 주로 연말에 수요가 몰리지만 올해의 경우 호황이 예년보다 일찍 시작돼 순이익 규모도 당초 예상을 훨씬 넘어설 전망이다.

법인세는 이익이 1억원을 넘을 경우 28%를 부과하도록 돼 있지만 각종 환급금 등을 제하고 나면 다소 줄게 된다.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납부한 법인세 8576억원은 세전이익 4조280억원의 21.3% 가량이었다.

삼성전자의 관계자는 “올해 예상되는 수익규모로 볼 때 법인세가 1조원을 넘어설 것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