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EU-멕시코 자유무역협정…국내승용차 등 수출차질예상


‘EU-멕시코 자유무역협정’이 오늘부터 발효됨에 따라 국내 승용차 및 전기·전자제품의 대(對) 유럽연합(EU) 및 멕시코 수출에 차질이 예상된다. EU-멕시코 자유무역협정으로 양측은 공산품 교역 전체와 농산물 교역의 62%, 수산물 교역의 99.5%가 자유화 되기 때문이다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30일 EU시장에서의 한국과 멕시코, 멕시코시장에서의 한국과 EU의 수출산업 경합도를 조사한 결과 EU 및 멕시코시장 모두에서 국내 승용차 및 전기·전자 수출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공사는 EU시장의 경우 한국과 멕시코의 수출규모가 크게 차이 나 단기적으로는 수출이 위축되지 않겠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주종 수출산업이 중복돼 이들 산업에서의 경합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양국간 중복산업은 전기기기,기계류,운송기기,고무플라스틱,철강·동제품,정밀기기,유기화학,귀금속·모조장식용품 등이다.

특히 승용차의 경우 멕시코의 수출증가세가 폭발적이어서 이번 협정으로 멕시코산에 대한 무관세가 적용되면 멕시코산 자동차의 EU시장 진출은 더욱 급증할 것으로 보여 상대적으로 국내승용차의 타격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멕시코시장에서도 승용차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을 품목으로 꼽혔다.멕시코가 2004년부터 외제차 수입규제를 폐지할 계획이지만 EU가 자동차부품 분야에서 특혜를 받아 2003년까지 입지를 강화하면 한국은 후발주자로서 불리한 상황에 놓이게 될 전망이다.

/ msk@fnnews.com 민석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