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경영 정상화 방안 발표…서울은행 회생 가능 할까


IMF 사태 이후 장기간 표류해 온 서울은행이 지난달 30일 마침내 생존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마련했다.

대기업 여신을 과감히 줄이는 대신 중소기업과 일반 개인을 상대로 한 영업에 집중하겠다는 게 골자. 또 신탁은행 당시부터 구축해온 신탁업무를 특화하고 주식명의개서 등 증권서비스 업무를 강화하며 위치가 안좋은 점포를 좋은 곳으로 이전하는 등 공격적인 영업을 할 계획.

그러나 서울은행은 새로 공개된 잠재손실액이 무려 7670억원에 달하는 등 내부부실이 심해 기사회생에 성공할지 미지수다. 서울은행이 대기업 여신을 동결 또는 과감히 회수할 경우 거래기업들의 충격도 우려된다.

서울은행의 경영자문을 맡고 있는 도이체방크는 지난달 30일 서울은행 대주주인 재정경제부와 예금보험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은행 경영정상화 방안을 정부에 제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서울은행은 금융업무를 중소기업과 개인금융 중심으로 개편하고 대기업여신의 경우 기존 대출은 유지하되 부실가능성이 높은 신규여신은 가급적 자제하도록 돼 있다.

국내 점포 숫자도 1∼2개월 안에 전면 재검토해 조정하고,국제영업도 대기업 무역금융을 단계적으로 축소하게 된다.

이와 함께 △자금관련 부서의 통합 및 자금위험관리시스템 구축 △검사 및 준법관리 업무의 합리화 △경영정보제도 구축 △무수익여신의 유동화 △새로운 조직 및 기능에 대한 직원 연수 등을 담고 있다.

서울은행 관계자는 “경영개선안은 대기업 계열 건설업체와 거래가 많아 이를 줄이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라며 “SK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 등 기존의 대기업 여신을 당장 중단하라는 뜻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같은 방안에 대해 금융권 관계자들은 “서울은행이 자체적으로 회생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이미 무역금융 업무는 외환은행이,소매금융 부문은 주택과 국민은행이 특화한 상태에서 서울은행이 뛰어들 시장이 있을지 의문”이라며 “좀 더 구체적인 자구책이 제시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직개편과 관련된 감원 우려와 관련한 노조의 반발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서울은행 노조는 이날 “점포망을 줄이는 등 축소지향적인 영업전략은 영업기회마저 박탈하는 것”이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