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한·중 노총, '마늘분쟁' 해결사 자처


한중간 통상마찰에 노동계가 ‘해결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한국노총(위원장·이남순)은 29일 중국의 노동단체로 1억여명의 조합원을 둔 ‘중국 전국 총공회’에 최근 마늘과 전자물품을 둘러싸고 빚어진 양국간의 통상현안 해결에 공조하자는 내용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30일 밝혔다.노동단체가 양국간의 통상분쟁에 ‘국제노동외교 채널’을 가동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봉수 국제국장(38)은 “통상문제이나 장기화될 경우 결국 근로자 생존권에 타격을 입는다는 판단아래 양국 노동단체가 노력하자는 것”이라며 “양국 정부가 국가적 자존심 때문에 사태를 오래 끌 수도 있기 때문에 노동외교를 활용키로 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안국장은 이어 “총공회측이 ‘중국의 노총’으로 상당한 영향력이 있지만 통상부문까지 힘을 발휘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그러나 안국장은 “조만간 회신이 올 것으로 기대하며,양 조직이 서로 힘을 보탠다면 상호이익을 주는 방향으로 원만한 해결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총은 중국 총공회가 적극적인 중재의사를 밝혀 올 경우 방문이나 서면 교환 등의 방법을 통해 양국의 입장을 정리,양국 정부가 협상을 원활하게 풀어나갈 수 있도록 배후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노총과 중국 총공회는 지난해 8월 노사와 노조문제 등의 상호우호적 협력방안 증진 등을 뼈대로 한 협약서도 체결한 바 있다.

/ lmj@fnnews.com 이민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