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금융권 부실공개-은행권 반응] 우열 판별로 운명 갈릴까

이영규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6.30 04:43

수정 2014.11.07 14:06


은행권의 잠재부실과 이에 따른 잠재손실 규모가 지난달 30일 공개되면서 은행간 명암과 우열이 뚜렷이 엇갈렸다.

잠재손실이 예상보다 큰 한빛·서울·외환·광주·제주·경남은행과 수협 등은 당장 영업에 타격을 입고,은행권 구조조정 과정에서 열세에 몰리지 않을까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에 반해 부실이 많지만 충당금을 많이 쌓아 놓은 조흥·제일·주택은행과 충당금을 초과 적립한 신한은행은 느긋한 표정이다.


하지만 부실이 많은 은행들도 하나같이 대손상각,부실채권 매각,자산담보부 증권(ABS) 발행 등으로 부실의 상당부분을 털어내고 후순위채권 발행 등으로 자본을 확충하면 연말께 BIS(국제결제은행) 비율을 10% 안팎으로 올릴 수 있다는 입장. 또 이날 공개된 신탁자산의 부실은 충당금을 충분히 쌓아 별 문제가 안된다고 해명했다. 문제는 금융시장과 고객들이 이를 얼마나 믿어줄지 확실치 않다는 점이다.


한빛은행은 대우(779억원),새한(1234억원) 등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기업여신 대부분이 고정이하로 분류되면서 추가충당금 적립규모(7654억원)가 시중은행 중 가장 많았다.
한빛은행은 연말까지 △ABS 발행을 통한 자산매각 △경매회수 △법정·화의업체 채권회수 등을 통해 총 2조933억원의 부실채권을 감축키로 했다.미국,일본 등에서 자본증권(Capital Securities)을 발행해 자본확충에도 나설 계획.

각각 7046억원과 5623억원의 충당금을 쌓아야 할 서울은행과 외환은행도 올 연말까지 △적정규모의 유상증자 △선진 경영기법 동입 △출자전환 △후순위채 발행 등을 통해 자본확충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최근 정부에 1조원의 공적자금을 요청한 수협은 회원조합 부실여신을 조기에 일소하고 워크아웃 등에 지원된 여신의 건전화를 꾀하며 정책여신에 대한 대손보전 기금수령 등을 통해 부신여신 2%의 클린뱅크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1000억∼2000억원 규모의 충당금 부담을 안고 있는 국민,하나,한미,광주,대구은행도 채권발행,자기자본 조달 등을 통해 자본확충에 적극 나설 움직임이다.

잠재손실 규모가 상대적으로 적어 충당금 부담에서 벗어난 나머지 은행들도 향후 진행될 합병 등에서 유리한 고지 선점을 위해 경영정상화 계획 등을 착실히 수행키로 했다.

특히 금감원 기준보다 1442억원이나 많은 충당금을 적립한 신한은행은 이번 결과와 상관없이 강화된 자체기준의 충당금 적립률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향후에도 730억원을 추가 적립, 초우량 클린뱅크화에 한발짝 다가서기로 했다.

/ ykyi@fnnews.com 이영규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