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권부실 5조 9천억


금융기관의 6월말 현재 잠재부실 규모는 은행권 3조9393억원,투신권(고유계정) 7763억원,증권사 1조1823억원 등 5조8979억원인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그러나 여기에는 각 금융권의 대우담보기업어음(CP) 손실금액(4600억원 수준)이 빠져있어 실제 부실 총액은 6조3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부는 부실이 큰 은행의 경우 자구노력을 요구하되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공적자금 투입을 전제로 금융지주회사의 자회사로 통합키로 했다.또 대우담보 CP 손실이 많아 건전성이 떨어지는 투신운용사에 대해서는 장기저리자금을 지원,손실을 부분보전해 주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30일 이같은 내용의 각 금융권별 부실내역 및 건전화대책을 발표했다.

은행권의 경우 시중은행 중에서는 대기업여신이 많은 한빛은행의 잠재손실이 7769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서울은행 7670억원,외환은행 5837억원,국민은행 2734억원 등의 순이었다.지방은행중에서는 광주은행( 1719억원)과 대구은행 (1111억원)의 부실이 많았고 국책 및 특수은행은 수협 1947억원,산업은행 1583억원 등이다.

금감원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이 8%에 미달하는 은행의 경우 자구계획을 제출토록 하되 계획의 타당성이 없을 경우 정부가 공적자금을 투입,금융지주회사의 자회사로 통합키로 했다.

또 투신운용사의 경우 고객이 맡긴 신탁자산의 부실을 모두 해소했으며 고유계정 부실만 7763억원이 남아있다고 밝혔다.금감원은 은행신탁부실과 관련해서도 충당금(9915억원)을 충분히 쌓았기 때문에 부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증권사의 경우는 상당한 잠재부실이 있으나 영업실적이 좋아 영업용순자산비율이 150%이하로 떨어지는 곳은 없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투신권 전 펀드의 수익률(지난 19일 기준)을 점검한 결과 시가평가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채권형 8.03%,혼합주식형 7.72%,혼합채권형 6.37% 등이었으며 장부가펀드는 채권형 7.94%,혼합주식형 5.23%,혼합채권형 6.10%로 시가펀드의수익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fncws@fnnews.com 최원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