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골프일반

US시니어오픈챔피언십 헤일 어윈 3년만에 정상복귀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7.03 04:44

수정 2014.11.07 14:05


헤일 어윈(55)이 미PGA시니어투어 메이저대회인 US시니어오픈챔피언십(총상금 225만달러)에서 역대 최저타기록을 세우면서 3년만에 정상에 복귀했다.

어윈은 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베슬리헴의 사우콘 벨리CC(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낚는 깔끔한 플레이로 6언더파 65타를 쳐 토털 17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이로써 어윈은 87년 게리 플레이어가 세운 이 대회 역대 최저타 기록인 270타를 3타 끌어 내리면서 97년 우승에 이어 두번째 정상에 올랐다.


어윈은 5월 내이션와이드챔피언십, 지난달 벨사우스시니어클래식에 이어 시즌 3승을 거두면서 우승상금으로 40만달러를 받았다.

어윈은 시니어무대 통산우승 28회로 리 트레비노가 보유한 시니어투어 최다승(29승)에 1승차로 다가서며 PGA투어를 포함해 모두 48회의 우승을 기록했다.


전날까지 어윈에 2타 앞서며 선두를 달렸던 브루스 피셔는 1언더파 70타를 쳐 토털14언더파 270타로 2위를, 톰 카이트는 12언더파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