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JAL빅애플 1R…김미현 공동22위¨출발 괜찮네¨


美LPGA투어 JAL빅애플클래식(총상금 90만달러)에 참가중인 한국선수들이 모두 부진을 면치 못했다.

시즌 2승을 노렸던 박지은(21)은 급체에 따른 복통으로 경기를 중도 포기했고 김미현(23·016·한별)만이 그런대로 제몫을 해냈다.

2주만에 투어에 복귀한 ‘땅콩’ 김미현은 14일(한국시간) 미 뉴욕주 뉴로셀의 와이카길CC(파 71)에서 벌어진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각각 4개씩 기록하는 평범한 플레이를 펼친 끝에 이븐파인 71타를 쳐 캐리 웹(호주) 등과 함께 공동 22위를 달리고 있다.

앨리슨 피니와 로지 존스,킴 윌리엄스(이상 미국) 등이 나란히 4언더파 67타로 공동선두에 나섰다. 2주연속 우승을 노리고 있는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선두에 2타 뒤진 2언더파 69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선두에 4타 뒤진 김미현은 이날 1번홀(파 5)에서 티샷 미스로 파온에 실패,4온 2퍼트 보기로 불안하게 출발했다.2번홀에서 2m 버디를 잡아낸 김미현은 4,5번홀 연속 보기로 난조를 보이기 시작했다. 경기 내내 먼저 보기를 하고 이를 만회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후반 들어 김미현은 10번홀에서 다시 보기를 범해 2오버파까지 내려갔으나 이후 4개홀에서 파플레이를 한 뒤 15,17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결국 이븐파로 경기를 마쳤다.

재미동포로 ‘대기선수’ 신분인 제니 박(28)은 9번홀에서 더블보기를 하는 등 난조를 보였지만 버디 3개를 잡는데 힘입어 1오버파 72타로 공동 36위에 랭크됐다.

그러나 역시 ‘대기선수’ 신분인 권오연(25·현대증권)은 2오버파 73타로 공동 52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박희정(20)은 버디 1개 보기 4개로 3오버파 74타를 기록,공동 74위로 컷오프 통과가 힘든 상태다.

한편 펄 신(33)은 5오버파 76타로 공동 103위,여민선(28)은 6오버파 78타로 공동 115위,장정(20)은 8오버파 79타로 공동 129위에 각각 올라 역시 예선탈락 대상으로 몰렸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