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현대자금 본격회수…삼성계열 금융기관·투신권등 구조조정 압력 가시화


삼성계열 금융기관을 비롯한 기관투자가들이 현대그룹에 대한 자금회수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현대사태가 벼랑끝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투신사 등 자산운용사들도 현대 구조조정 문제가 조기에 가시화되지 않을 경우 이 그룹계열사 회사채나 기업어음(CP)의 만기연장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강조,현대 구조조정을 둘러싼 시장의 압력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도 현대건설에 대해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26일 금융감독원과 금융계에 따르면 정부의 현대그룹에 대한 자금회수 자제요청에도 불구,시장은 정반대의 상황으로 내닫고 있다. 삼성계열 금융기관들이 투신사와 은행신탁을 상대로 자사가입 펀드에서 현대채권을 솎아내 줄 것을 요구하는 등 사실상 자금회수에 착수한데 이어 투신권도 현대가 가시적인 구조조정 조치를 미룰 경우 이 그룹 계열사 발행채권과 CP의 만기연장에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외환은행도 1조5000억원규모의 현대건설 자구계획만으로는 시장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며 보유유가증권 및 부동산 매각시기를 앞당기는 등의 특단을 내려줄 것을 현대측에 요구했다.
이런 가운데 현대사태를 더 방치할 경우 대우사태의 재판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게 흘러나오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기관들을 대상으로 현대그룹에 대한 자금회수 자제를 요구하는 등 창구지도를 강화하고 있으나 잘 먹혀들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 대형투신사 관계자도 “삼성계열 금융기관 등 기관투자가들에게 현대관련 회사채,CP의 환매요청을 자제토록 설득하고 있다”며 “현대측이 획기적인 구조조정계획을 서둘러 발표하지 않을 경우 사태가 수습되기 힘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투신사 등 자산운용기관들도 현대가 자동차계열 조기분리 등 가시적인 조치를 내놓지 않을 경우 현대 회사채,CP의 만기연장을 도와줄 수 없는 처지”라고 덧붙였다.
한편 외환은행은 현대건설의 경우 7월까지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제2금융권이 자금회수에 나선 이상 현대전체가 상당한 궁지에 몰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장 관계자들은 “현대가 우량계열사 1∼2개를 매각하는 수준의 강도높은 구조조정에 나설때만이 위기에서 완전 탈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fncws@fnnews.com 최원석·이영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