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고비넘긴 현대사태]신뢰회복 전제 '급한불 끄지'


현대사태가 기로에 섰다.

은행권이 현대건설에 대한 무조건적인 지원 의사를 밝혀 일단 급한 불은 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문제는 2금융권이다. 삼성그룹 계열 일부 금융기관들이 자신들이 가입한 투신권 펀드운용자들을 상대로 현대계열 회사채나 기업어음(CP)을 모두 빼내줄 것을 요구,현대그룹을 압박하고 있다.
대우채권을 편입했다가 크게 혼이 난적이 있는 투신권도 현대자동차의 조기 계열분리 등 가시적인 조치가 빨리 나오지 않을 경우 현대계열사 채권,CP의 연장조치를 더이상 해주지 않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시장 참여자들은 현대가 궁극적으로 우량계열사 1∼2개를 처분,그룹 전체의 재무건전성을 높여야만 사태를 원만히 수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12개 은행 은행장들이 26일 현대건설 지원의지를 밝히면서도 한편으로는 현대그룹에 대한 자구계획을 고강도로 요구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다.

현대의 고강력 구조조정을 유도하는 정부와 시장의 협공이 본격화되는 형국이다.

◇은행권의 자금지원 결의=26일 은행장들의 현대자금지원 결의는 자칫 방치할 경우 금융기관들의 현대채권 회수가 도미노식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 데 따른 것이다. 또한 전날 이헌재 재경부장관이 금융시장 참여자들에게 “쪽박(시장)을 깨면 모두 공멸한다”는 경고 발언을 한 뒤에 이루어진 것이어서 정부의 의지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이 연말까지 부담할 만기 연장 대상 회사채는 모두 8000억원,CP는 3000억원 정도 될 것으로 관측된다.

◇2금융권의 자금회수 요구= 투신사와 은행신탁 등 삼성계열 금융기관들의 자금을 유치한 자산운용사,은행들이 곤경에 처했다.최근 현대사태가 불거지면서 기관 고객들이 투신사,은행 등에 현대관련 채권이나 CP를 자기가 가입한 상품에서 빼 달라고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운용기관들은 현대 채권이나 CP를 펀드에서 솎아낼 경우 현대사태는 더욱 꼬이게 된다며 우려하고 있다.특정펀드에서 현대채권 등을 빼내더라도 이를 팔곳이 없기 때문에 운용기관들은 이들 물건을 그대로 미매각수익증권상태로 떠안아야 한다.한 투신사 관계자는 “삼성계열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시작된 현대에 대한 자금회수 요구는 다른 금융기관들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투신사들은 시장안정차원에서 자금회수를 자제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투신사등 운용사들은 현대가 정주영 전명예회장의 현대자동차지분을 정부요구대로 빨리 3%수준으로 낮춰 계열분리를 이행하는 등의 가시적인 구조조정조치를 서둘도록 촉구하고 있다.

◇외국계 금융기관 반응=금융감독원 오갑수 국제담당 부원장보는 “외국인들의 경우 그동안 현대사태를 오랫동안 주시해 왔고 실정을 이미 모두 파악했기 때문에 의외로 차분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그는 그러나 현대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대구조조정이 늦어질 경우 시장에 미칠 파장=시장관계자들은 현대건설의 자금난이라는 급한 불을 끄지 못할 경우 현대의 다른 우량 계열사들까지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아직도 지급보증관계가 남아있어 건설이 쓰러질 경우 이 기업에 돈을 빌려준 다른 계열사들까지 재무상태가 나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기관투자가들이 현대에 조기 구조조정을 촉구하는 것도 이때문이다.

◇신뢰 회복의 길=이용근 금감위원장은 26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현대라는 좋은 회사가 영구히 살아남기 위해서는 반드시 계열 분리가 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현대자동차 지분을 시장에 팔든지 해서 계열분리를 해야 시장이 믿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fncws@fnnews.com 최원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