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비싼 車보험료에 무한보상…삼성화재등 상품개발 러시


지난 4월 자동차보험 가격 자유화 이후 값비싼 고가상품들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자동차보험료 차별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삼성화재는 27일부터 업계 최초로 보험료를 최고 40% 가까이 올린 대신 대물보상한도가 무한인 ‘A-top자동차보험’을 인가받아 판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동부화재도 28일부터 대물손해 무한보상,사고수습지원금 별도 지급 등 비슷한 보장내용을 담은 ‘참좋은 자동차보험’을 판매할 예정이다. LG화재와 현대해상도 고가상품을 개발,금융감독원에 상품인가 신청을 낸 상태다.

27일 선보인 삼성화재의 ‘A-top 자동차보험’의 경우 △양방사고시 본인 과실분까지 보상 △가입자가 가해자가 된 경우 피해자 차량 무한보상 △사고로 입원시 간병지원금 신설 △출고 1년내 신차가 80%이상 파손시 신차가격 보상 등 기존 상품보다 서비스를 강화했다.

대신 보험료가 비싸다. 예를 들어 98년식 1500cc차량을 소유하고 가입경력이 3년 이상인 30∼47세의 운전자가 출퇴근 가족한정의 기본조건으로 이 보험에 가입했을때,모든 담보 가입시에는 기존보험료 40만8130원보다 37.7%가 비싼 56만2150원이고 차량담보를 제외하면 31만6790원의 보험료를 부담하게 돼 기존 27만5260원보다 15.1%정도를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또한 현재 가입한 자동차보험기간 중에도 이 보험으로 변경할 수 있으며 가입대상은 개인소유 자가용 승용차와 5종 승합차로 업무용과 법인차량은 제외된다.

/ djhwang@fnnews.com 황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