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북마크] 이탈리아 젊은이들 '마마보이 증후군'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8.08 04:54

수정 2014.11.07 13:27


‘엄마’ 치마폭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마마보이’가 유독 많은 곳이 이탈리아다.

근착 뉴스위크지에 따르면 30세 미만 이탈리아 청년 가운데 70% 이상이 부모와 함께 산다. 설사 결혼해 분가한다 해도 부모집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데에 둥지를 튼다. 부모가 있는 18∼64세 이탈리아인 가운데 43% 정도는 ‘엄마’ 집으로부터 1km 밖을 벗어나지 못한다. 이른바 ‘마미스모’(이탈리아어 ‘마마보이 증후군’)다.

이탈리아 사회학자들은 마미스모가 증가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로 가족 간의 끈끈한 유대감을 꼽는다.
그러나 진짜 이유는 따로 있다. 치솟는 집세·실업률, 턱없이 부족한 사회보장 혜택으로 분가하려야 분가할 능력이 없는 것이다.

현재 이탈리아 청년층의 실업률은 32%선이다. 이탈리아 국립 통계연구소(ISTAT)에 따르면 젊은이들이 버젓한 일자리를 구하는 데 평균 4년 정도 걸린다.

교사·건축가 등 전문직업인이라고 해 봐야 월수입이 약 200만리라(약 100만원)에 불과하다. 반면 로마·밀라노 같은 대도시 아파트의 월세는 100만∼150만리라다. 20대의 ‘독립선언’이 극히 드문 것도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 모른다.


게다가 토리노대(大)의 키아라 사라세노 교수에 따르면 대학이나 직장이 집에서 그리 멀지않은 판에 공부나 일을 핑계로 가족과 떨어져 사는 것은 이탈리아인에게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가족과 떨어져 살 수 있는 계기는 결혼 뿐이다.
그러나 ‘엄마’가 밥 지어주고 빨래해 주는데다 ‘아빠’가 돈 벌어다 주니 평균 결혼연령은 갈수록 올라갈 수밖에 없다.

/ jslee@fnnews.com 이진수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