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은행 고객별 차등금리 적용 바람직˝…금융위원회 세미나서 주장



국내 은행들의 수익성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고객별로 차등금리를 적용하고 원가가 많이 들어가는 요구불 예금 등에 대한 금리는 하향조정하며 수익기여도가 낮은 고객에 대해서는 별도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동현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개최된 ‘은행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세미나에서 국내 은행들의 수익성은 선진국 수준의 70%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연구위원은 우선 “은행이 적정 수준의 예금금리차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목표 고객그룹을 사전에 나눠 그룹별로 예금금리와 대출금리를 차등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지연구위원은 또 “지급결제 서비스를 주목적으로 하는 요구불성 예금의 경우 빈번한 입출금에 따른 업무원가가 발생하므로 결제서비스 제공에 대한 수수료를 따로 받거나 금리에 업무원가율을 반영해 하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지연구위원은 특히 “은행의 수익성을 떨어뜨리는 고객에 대해서는 은행이 이익관리 차원에서 별도의 가격정책을 채택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연구위원은 이밖에도 ▲현행 워크아웃 기업에 대한 접근방식의 근본적 변경을 비롯 ▲신용등급이 낮은 차입자의 여신을 회수,축소한 뒤 대출고객 신용등급을 개선하고 ▲비우량기업에 대한 대출시 예상 신용리스크를 감안해 대출금리를 책정하며 ▲새로운 수수료 수입창출원(M&A,투자은행,자산관리 및 자산운용서비스) 개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지만 상명대 교수도 “은행간 경쟁심화,금융시장 불안정성 증대 등 대내외적 요인으로 국내 금융환경은 상당히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다”며 “은행이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금융기관 위험관리 시스템 구축을 비롯해 은행의 여신기능 강화,외형보다 내실위주 경영전략 수립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정교수는 특히 “은행들이 수익성 향상을 위해 과감한 노력에 나서지 않을 경우 다시 금융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