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故 최윤원 SK케미칼 회장 화장될듯


지난달 31일 별세한 최윤원 SK케미칼 회장도 숙부인 SK그룹 고 최종현 회장처럼 화장될 것이라고 SK그룹이 4일 밝혔다.

SK그룹 관계자는 “고 최종현 회장의 유지에 따라 모든 가족을 화장하기로 한 만큼 가족 납골묘가 조성되는 대로 두 회장을 모실 계획”이라고 말했다.

SK는 최종현 회장 작고 직후 서울시와 5만평 규모의 공용 납골묘를 만들어 기부채납한 뒤 최 회장을 모실 예정이었으나 서울시가 아직 용지를 확정하지 못해 지연되고 있는 상태다. 고 최종현 회장은 현재 경기도 화성군 봉담면 선산 가묘에 묻혀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