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회창 한나라당 기자간담회 ˝對北 쌀지원 유보해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1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추석연휴 기간에 구상한 정국 현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조목조목 피력했다.
이총재는 최근 한나라당이 ‘선거비용 실사개입’ ‘한빛은행 불법대출 의혹’ 등을 소재로 정국을 주도했으나 추석연휴기간 북한 김용순 노동당 비서의 방한으로 쟁점이 분산되고 있는 점을 의식한 듯 이날 간담회에서는 대북정책과 관련해 적극적인 공세적 자세를 취했다.

이총재는 먼저 대북 쌀지원문제와 관련해 “아사자가 있으면 인도적 차원에서 도와야 할 것”이라고 전제했지만 “먼저 북한의 식량사정 및 농업구조 파악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해 당국이 추진중인 쌀 100만t 지원에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특히 이총재는 “100만t이 아니라 60만t만 하더라도 60만 대군의 5년간 군량미에 해당되는 분량이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는 만큼 투명성 확보 대책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북한내의 현황파악이 먼저 이뤄지고 나서 우리 경제구조와 재정형편 내에서 국민의 부담이 안되는 수준에서 합리적 지원대책을 세워야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총재는 또 김대중 대통령의 남북평화협정 체결 추진방침에 대해 “평화협정은 현행 정전체제로부터의 탈피를 의미하는 만큼 군사적 긴장완화와 군비통제가 선행 또는 병행돼야 할 것”이라며 “평화협정 자체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나 이 부분에 대해 정부당국의 계획이 밝혀진 바 없는 상황에서 김대통령이 임기내 체결방침을 천명한 것은 선후를 못가리는 대북정책 추진의 전형”이라고 주장했다.

이총재는 또 한빛은행 부정대출 사건 및 ‘실사개입’ 문제 등 국내정치 현안과 관련,“한빛은행 사건 등은 권력형 부패구조의 한 단면이 나타난 것으로 국민들이 믿고 있는 만큼 의혹은 당연히 풀어야 할 것”이라면서 “특검제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총재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김대중 대통령 노벨 평화상 수상 가능성에 대해 “노벨 심사위원회가 알아서 할 일”이라며 “분쟁 해결을 위해 받는다면 남북 관계자가 같이 받는 게 관례가 아니겠느냐”고 일축했다.

/ sm92@fnnews.com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