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대우 분식회계 징계]김우중씨 사법처리 의미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9.15 05:04

수정 2014.11.07 12:55


‘대우신화’를 창조했던 김우중씨가 사법처리의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이같은 결정은 대우 부실사태가 가져온 천문학적 경제 손실과 경영과정의 탈법에 대한 책임소재는 가려야 한다는 정부의 의지가 적극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근황=김 전회장은 지난해 10월18일 중국 산둥성의 옌타이 자동차부품공장준공식에 참석하고 종적을 감춘 뒤 해외에서 잠행을 계속해왔다.

그동안 김씨는 베트남·미국·독일 등지로 옮겨다니다가 지난해 연말께 미국 동부지역으로 떠나 두달간 머물며 심장질환 치료를 받았고 올해초 독일로 거처를 옮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우관계자들의 설명으로는 김 전회장은 프랑크푸르트에서 150㎞쯤 떨어진 옛 동·서독 국경 부근의 한 대학병원 심장센터 부설 요양 타운에서 지내며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 독일 체류 초기엔 수행비서들과 함께 지냈으나 재산출연후 형편이 안돼 비서들을 내보낸 뒤 홀로 지냈으며 최근에는 미국에 머물고 있던 부인 정희자씨가 독일로 가 김씨를 돌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법처리 어떻게 될까=향후 검찰수사의 최대관건은 김 전회장의 귀국에 있다. 그러나 김 전회장의 자진 귀국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게 대우 안팎의 관측이다.비자금 사건으로 한차례 구속된 바 있는 김 전회장이 검찰수사 자체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다 ‘귀국이 곧 사법처리’인 구도가 명확한 상황에서 자진 귀국은 택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따라서 검찰이 대우 부실의 전모를 파악하는 데는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경영의 특성상 김 전회장이 측근도 모르게 혼자서 그룹의 자금줄을 쥐고 흔들었다는 게 정설이어서 김 전회장의 신병확보 없이는 수사가 한치의 진전도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다만 검찰수사가 본격화될 경우 김전회장에 대한 강제귀국 여론이 대두될 가능성이 높아 김 전회장이 정부측과 모종의 ‘타협’을 통해 자진귀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다.
최근 핵심이슈로 떠오른 ‘비자금 리스트’ 수사에 있어 김 전회장의 입은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어 그의 귀국여부에 따라 정·관계에 사정의 칼바람이 휘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 minch@fnnews.com 고창호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