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기업

동아,리비아 5억달러 공사 곧 수주

정훈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9.18 05:05

수정 2014.11.07 12:53


동아건설(회장 최동섭)이 리비아에서 5억달러 상당의 리비아대수로 관련 신규공사를 수주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또 현재 시공중인 리비아 대수로 공사의 기성금(공사진척에 따라 지급되는 대금) 7000만달러도 조만간 받을 수 있게 됐다.
차형동 동아건설 해외부문 사장은 지난달 리비아 방문 당시 가우드 리비아 대수로관리청 장관과 가진 회의에서 1단계구간 관 부식방지공사 등 6개 신규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발주키로 하는 합의를 이끌어냈다고 18일 밝혔다.
동아건설이 수주예정인 공사는 ▲대수로 1·2단계 부식방지공사 ▲2단계 구간 중 중앙지선과 동쪽지선을 연결하는 관로 신설공사 ▲대수로와 연계된 3개지역의 농업용수 시설공사 등이다.
동아건설은 리비아측과 이들 공사에 대한 공사금액 협상 및 기술적 사항들에 대한 협의를 거쳐 연내에 계약체결과 함께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