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李금감위장 일문일답]˝다임러없는 현대 응찰 불가˝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9.18 05:05

수정 2014.11.07 12:53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18일 “오는 10월20일까지 대우차 인수계약을 마칠 계획”이라며 “현대·다임러 컨소시엄에서 다임러가 빠질 경우 입찰자격에 문제가 생겨 채권단이 이를 수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또 “그동안 투입된 공적자금 백서와 함께 금융·기업개혁의 향후 일정,방식 등을 담은 블루프린트(구조조정계획)를 오는 23일 공식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차 추후 매각계획은.

▲GM이나 현대·크라이슬러는 이미 예비실사를 했기 때문에 추가 예비실사기간을 짧게 줘서 늦어도 오는 10월20일까지 최종 제안을 받아 인수계약까지 마치겠다는 것이 채권단의 의지다.

―대우차 매각 불발로 대우계열 12개사의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이 지연되지는 않는가.

▲기타 계열사 워크아웃은 계획대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번에 새로 체결될 인수계약은 구속력이 있는가.

▲10월20일 제출하는 것은 최종제안이기 때문에 구속력이 있으나 현재 우선협상자대상선정을 위한 가격제시는 구속력이 없다.
포드처럼 최종안을 제출한후 포기하는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

―대우차 매각지연으로 채권은행의 손실이 커질 것으로 보이는데.

▲이미 채권 금융단은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쌓아 포드가 산다는 가격으로 대우차 매각이 이뤄질 경우 충당금 환입으로 상당한 이익이 발생하는 수준이었다. 공적자금추가투입문제를 얘기하는 것은 성급하다.


―대우차 분할매각도 가능한가.

▲분할매각하는 사태는 없을 것이다.

/ rich@fnnews.com 전형일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