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시드니올림픽] 윤미진은 누구…활시위 7년만에 세계제패 ´무서운 10대´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9.19 05:05

수정 2014.11.07 12:52


양궁 여자개인전에서 ‘깜짝’ 정상에 오른 윤미진(17·경기체고)은 21세기 한국 양궁을 이끌어갈 대들보. 양궁장 밖에서는 10대들에게 인기가 높은 댄스가수 유승준을 좋아하고 TV를 즐겨 보는 평범한 여고생 윤미진은 과녘 앞에만 서면 눈동자가 빛나는 타고난 양궁 선수다.

경기 송정초등학교 4학년 때인 93년 “양궁부 친구와 함께 하교하고 싶다”는 다소 엉뚱한 이유로 활을 잡은 윤미진은 7년만에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세계 최고의 명궁으로 발돋움했다.

양궁 전문가들도 윤미진의 성장 속도에 혀를 내두른다.

윤미진은 활을 잡자마자 천부적인 재질을 과시하며 각종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지만 7개월간의 ‘지옥의 레이스’ 올림픽 대표선발전을 통과하리라고는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다.

그러나 윤미진은 경기를 거듭할 때마다 자신의 약점을 보완해가며 세계랭킹 1위 이은경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2위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후 태릉선수촌에서 체계적인 훈련을 받은 윤미진은 ‘유망주’에서 ‘금메달 후보’로 변신했다.


윤미진은 지난달 덴마크 브론비에서 열린 유러피안 그랑프리 대회 예선 라운드에서 올 시즌 세계 최고기록인 665점을 쏴 세계 양궁계의 주목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윤미진이 아직까지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경험부족만 보완한다면 향후 10년간 한국 양궁을 이끌어갈 재목감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아버지 윤창덕씨(54)와 어머니 김정희씨(44)의 1남4녀중 4째인 윤미진은 아직 진로를 결정하지는 않았지만 선수생명이 끝날 때까지 현역생활을 하겠다는 다짐이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