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무선 전자상거래 청사진 수립착수


산업자원부는 휴대폰 등을 이용한 무선 전자상거래(모빌 커머스) 부문에 대한 종합 청사진(로드맵)을 관련 업계와 공동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수립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무선 전자상거래는 현재 음악과 게임 등 오락·메시지 전달(e메일 전송)·뉴스나 날씨·교통·지도 등 정보 제공, 온라인 뱅킹·경매·티켓팅 등에 주로 활용되고 있으나 향후 산업 활동에도 급속히 전파될 것으로 산자부는 보고 있다.
로드맵 수립에는 삼성전자와 LG텔레콤·에어아이·이쳐닷컴·오픈타운·이지엠닷컴·제이텔·IA시큐리티·퓨처테크·한국정보보호센터·인하대·한국전자거래진흥원 등 기업체과 연구 기관들이 담당 부문을 나눠 대거 참여한다.정부는 해외기술 개발 현황과 유망 분야 발굴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고 생산 및 재고 관리·수송·영업 등 비즈니스 과정에서 무선 전자상거래가 구체적으로 접목되도록 모델 연구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로드맵 수립에 참여할 벤처 및 대기업 대표, 학계 전문가들과 함께 지난 19일 워킹그룹을 구성했다.
/ khkim@fnnews.com 김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