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이산가족 기획단' 신설…남북적십자 합의 후속조치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0.09.24 05:06

수정 2014.11.07 12:48



정부와 대한적십자사는 24일 제2차 남북 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생사확인과 서신 교환 등에 관해 합의함에 따라 범정부 차원의 가칭이 ‘이산가족 기획단’ 신설을 검토하는 등 후속조치 마련에 나섰다.

이와 관련,정부는 이달중 생사확인을 위한 이산가족 100명의 명단 교환을 시작으로 생사확인과 서신교환이 장기적 사업이 될 것으로 보고 통일부·정보통신부·경찰청 등 관계기관 등으로 구성된 ‘이산가족 기획단’ 발족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앞으로 이산가족 생사확인 작업은 종전대로 통일부·정보통신부·관계기관 등이 합동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며 “그러나 생사확인이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사업이기 때문에 정부 차원의 새 기구 출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