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박찬호 17승…야구사 새로 쓴다


박찬호(27·LA 다저스)가 눈부신 쾌투로 노모 히데오(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함께 갖고 있던 메이저리그 동양인 투수 최다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박찬호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 8이닝동안 단 1점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플레이로 시즌 17승을 따냈다.

사사구 5개를 허용했지만 안타는 2개밖에 맞지 않았고 방어율도 3.40으로 낮췄다.

박찬호는 첫 완봉승까지도 기대됐으나 투구수가 124개에 이르러 1―0으로 앞선 9회 마무리 제프 쇼에게 마운드를 넘겼으며 쇼는 무실점으로 박찬호의 승리를 지켰다.

이로써 박찬호는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가장 많은 승수를 올렸을 뿐 아니라 올해 자신이 기록하고 96년 노모가 LA 시절 세웠던 동양인 메이저리그 최다승(16승)을 넘어섰다.특히 박찬호는 이날 삼진을 13개나 잡아내 시즌 탈삼진 개수를 204개로 늘리며내셔널리그 탈삼진 3위로 올라섰다.
박찬호가 한 시즌 탈삼진 200개를 넘긴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6타자 연속 삼진 역시 박찬호 개인 최고 기록.

박찬호는 다승·방어율·탈삼진 등 주요 기록에서 모두 리그 상위권에 올라 생애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메이저리그 정상급 투수로 자리잡게 됐다.박찬호는 30일 오전 11시 샌디에이고 퀄컴스타디움에서 시즌 마지막 등판에 나서 18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