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시드니올림픽―레슬링] 심권호 은메달 확보


심권호(주택공사)가 은메달을 확보했다.

96년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심권호는 25일 시드니 달링하버의 전시홀에서 열린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54㎏급 준결승전에서 강영균(북한)을 2분37초만에 10―0,테크니컬 폴로 물리쳤다.

이로써 은메달을 확보한 심권호는 26일 99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라자로 리바스(쿠바)와 금메달을 놓고 한판 대결을 벌인다.

8강전에서 라이벌 알프레드 테르 음크르치얀(독일)을 5―4,1점차로 이기고 4강에 오른 심권호는 레슬링 첫 남북대결에서 월등한 기량을 자랑하며 완승했다.

경기시작 후 1분여 동안 탐색전을 편 심권호는 1분9초께 패시브를 얻자 옆굴리기 기술로 3점을 얻은 것을 시작으로 불과 40초 만에 9점을 따냈다.

이어 2분37초께 들어던지기 기술로 1점을 보태 경기를 마무리했다.

69㎏의 손상필(주택공사)도 무난히 8강에 진출했다.

예선 1조의 손상필은 1차전에서 아담 주레츠코(독일)를 3분20초만에 12―0,테크니컬 폴로 이긴 데 이어 2차전에서는 마티아스 쇼베리(스웨덴)를 4―0으로 제압하고 조 1위가 됐다.

손상필은 2조 1위와 8강전을 하는 데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58㎏급의 김인섭(삼성생명)은 예선 1차전을 재경기끝에 승리했다.

예선 1조의 김인섭은 라이벌 유리 멜니첸코(카자흐스탄)를 연장전끝에 2―1로 이겼으나 멜니첸코의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져 이뤄진 재경기에서 6―0으로 완승했다.

그러나 76㎏급 8강에 올랐던 김진수(주택공사)는 마르코 일리 한누크셀라(필란드)에게 0―3으로 패해 준결승전 진출이 좌절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