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교보, 대형지주사 추진


교보생명이 은행·보험·증권·투신·부동산신탁회사를 묶는 대형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추진,금융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교보생명의 지주회사설립 추진은 대형보험사가 주도하는 첫번째 사례가 될 가능성이 큰데다 일단 지주회사형태로 전 계열사를 통합한 뒤 교보생명과 나머지 계열사를 한꺼번에 증시에 상장시키는 문제까지 함께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27일 금융감독원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갈수록 다급해지는 대형생보사 상장문제와 금융기관 대형화 및 겸업화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적극 추진중이다.

교보생명 고위관계자는 “삼성,교보생명에 대한 정부의 상장안이 마련되는 대로 일단 연내에 금융지주회사를 설립해 먼저 대형겸업화를 추진하고 이어 내년초쯤 교보생명을 증시에 상장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이 관계자는 또 교보생명 상장 문제와 관련,“ 교보생명을 단독으로 상장시키는 방안과 교보생명을 비롯한 금융지주회사의 자회사가 될 계열 비상장사 2∼3개를 하나의 회사로 동시상장시키는 방안 등 두가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며 “금감원 등 관계당국과 충분한 상의를 거쳐 최종 상장방안을 확정하겠다”고 덧붙였다.현재 교보계열사 중에서는 교보증권만 증시에 상장돼 있을 뿐 교보생명·교보투신·교보생명부동산신탁 등은 비상장사로 남아 있다.

교보측은 이와함께 은행업무 겸업화를 위해 전국 영업망을 가진 대형은행과 제휴관계를 맺을 계획이며 이를 위해 현재 조흥·국민·외환은행 등과 다각적인 물밑접촉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금감원 관계자도 “최근 교보 관계자와 면담을 가진 결과 교보측은 전국적인 영업망을 가진 대형은행이라면 은행에 대한 경영참여도 고려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제,“교보측이 어떤 방안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대형은행과 대형보험사가 함께 연합하는 의외의 대규모 지주회사가 나올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그는 “교보생명의 지주회사 설립추진이 더 구체적으로 가시화할 경우 우량 금융기관들의 합종연횡 행보도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ncws@fnnews.com 최원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