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IMF아태국장, ˝금리인상·환율상승 용인 불가피˝


호리구치 유스케 국제통화기금(IMF) 아태담당국장은 26일 한국이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서는 멀지않은 장래에 금리를 인상하되 이에따른 원화가치 상승은 용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호리구치 국장은 또 한국이 경제호전을 계기로 금융.기업구조조정 등 개혁의 고삐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한국 재벌들의 부채비율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현재로서는 한국에서 제2의 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은 생각할 수조차 없다고 확언했다.

호리구치 국장은 이날 체코 프라하에서 한국 기자단과 가진 공동 인터뷰에서 "지난 2년6개월동안 한국정부의 거시경제정책 방향은 아주 적절했다"면서 "그러나 작년이후 고속성장이 지속돼 잠재성장률과 실제성장률의 차이가 점점 줄어들고 있어 거시정책을 약간 긴축하는 방향으로 선회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정부는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이미 재정긴축을 하고 있다"면서 "다만 어느 시점에 가면 재정으로 불충분해지는 만큼 금융정책도 병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멀지않은 장래에 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없지 않으며 이로 인한 환율하락(원화가치 상승)에 대해서는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면서 "이는 올해 경상수지흑자가 1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호리구치 국장은 기업구조조정과 관련, "기업들이 현재 갚지 못하는 채무를 해결하는게 가장 중요한 과제"라면서 "한국재벌들이 부채비율을 낮추기 위한 노력으로 많은 성과를 거뒀으나 그 비율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 "기업 지배구조 개혁은 기업 스스로 해결해야 할 문제"라면서 "정부는 기업이 지배구조개선에 나설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리구치 국장은 이와함께 "지금 시점에서 한국에 제2의 위기가 온다고는 생각할 수 조차 없다"면서 "한국은 금융.기업구조조정을 최선을 다해 추진했고 충분한 외환보유고를 쌓았으며 단기부채는 충분히 갚았기 때문"이라고 피력했다.

(프라하=연합뉴스) 윤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