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다임러, ˝대우車 인수뜻 없다˝


현대자동차-다임러크라이슬러 컨소시엄의 대우자동차 공동인수 참여가 일단 무산됐다. 파리모터쇼에 참석중인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은 28일(현지시각)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대주주인 다임러크라이슬러가 대우자동차 인수에 뜻이 없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현재로서는 대우차를 인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회장은 또 “분할인수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현대-다임러 컨소시엄의 공동인수는 물 건너가고 인수의사를 밝힌 GM이 유력한 인수대상자로 떠오르게 됐다. 그러나 GM 단독응찰시 인수가격이 크게 낮춰질 가능성이 높은데다 정부측도 단일업체와의 매각협상을 가급적 피한다는 입장이어서 매각방식이 수정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그는 “오늘 오전 다임러의 위르겐 쉬렘프 회장과 만났으나 대우차 인수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며 “다만 다임러측이 여러경로를 통해 포드가 대우차를 포기한 사유를 파악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회장은 그러나 대우차 인수를 포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현 상황에서 참여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포기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해 입장 변화의 가능성을 남겨 두었다.

한편 정회장은 이날 쉬렘프 회장과 2002년까지 월드카 70만대를 생산하고 다임러측이 기술이전을 적극 지원키로 합의했다. 또 내년 1월 전주상용차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대로 다임러측의 주요부품을 공급받아 CKD(녹다운) 형태로 상용차를 생산한 뒤 동남아시아 시장에 공동진출키로 했다. 정회장은 이날 쉬렘프 회장에게 현대차 주권을 전달했다.

/ minch@fnnews.com 【파리=고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