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128메가 ´비트크로스현상´…반도체주력 교체 조짐


반도체 D램 시장에 128메가 제품의 가격이 하락하면서 비트크로스 현상이 일어날 조짐이 일고 있다.
이르면 올해안으로 주력제품이 64메가D램에서 128메가D램으로 전환되면서 128메가D램 시대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비트크로스(Bit Cross) 현상이란 차세대 제품의 가격이 동일한 용량의 현재 주력제품 가격보다 낮아져 차세대 제품에 대한 수요를 불러일으키는 것을 말한다.64메가 제품의 개당 가격이 6달러라면 64메가의 2배용량인 128메가 가격은 12달러 이하로 낮아져 수요업체들의 128메가 제품에 대한 구매가 활발해 지게된다.

1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차세대 주력제품인 128메가D램 PC133의 가격은 27일 현물시장에서 15.71∼16.75달러였으나 28,29일 이틀새 13.21%나 떨어져 29일에는 14.25∼15.59달러에 거래됐다.반면 현재 시장에서 가장 많이 거래되는 64(8X8)메가D램 PC100 가격은 27∼29일 사흘동안 6∼6.36달러로 안정세를 보였다.
64메가D램에 비해 상대적인 안정세를 보여온 128메가D램 가격이 이렇게떨어지자 반도체 전문가들은 ‘비트크로스 현상’이 시작된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현재 현물시장에서 128메가D램의 개당 가격은 14∼15달러대로 6달러대인 64메가D램의 2배를 훨씬 넘어서고 있다. 고정거래선 가격도 2배를 넘어서기는 마찬가지.

반도체 전문가들은 비트크로스 현상이 이제 시작단계로 128메가 물량이 시장에 쏟아지는 4·4분기부터 이 현상이 본격화 될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128메가D램 생산량은 지난달 64메가 생산량을 넘어섰으며 현대전자도 매달 200만개씩 128메가D램을 증산하고 있다.

비트크로스 현상은 제품 가격을 떨어뜨려 반도체업체들의 이익을 줄이는 면도 있으나 차세대 제품의 시장을 넒히는 효과도 가져온다.

현대증권의 우동제 팀장은 “PC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PC업체들이 수요를 불러일으키기 위해서는 가격을 낮추는 수밖에 없다”며 “128메가D램 가격이 떨어지면 이 제품이 쓰이는 고성능PC 가격도 동반하락해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