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고속철 로비자금 일부의원 유입설 정치권 촉각곤두


여야는 3일 경부고속철도 로비자금 일부가 경남종금의 ‘세탁’을 거쳐 15대 총선 전 당시 신한국당 의원 등 전현직 일부 의원에게 유입된 혐의가 포착됐다는 검찰의 수사상황이 흘러나오자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웠다.

특히 한나라당은 자당 소속 현역 의원이 포함됐다는 설에 대해 ‘야당을 압박하기 위한 여권의 카드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반발, 향후 정국에 또 다른 ‘불씨’가 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

한나라당은 느닷없이 총선전 경남종금 자금 수사설이 흘러나오자 “야당의 정치자금을 문제 삼으려면 DJ(김대중 대통령) 비자금에 대한 실체를 먼저 밝히라”고 적극적인 역공을 취하고 나섰다. 한나라당은 권철현 대변인의 성명을 통해 “이 정권이 뭔가 국면을 뒤집으려고 술수를 쓰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마침내 비열하기 짝이 없는 ‘야당 목조르기’가 시작됐나 보다”며 “야당음해공작을 하기 전에 정작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DJ 대선비자금문제를 낱낱이 밝히라”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또 “집권초부터 세풍이니 총풍이니 그렇게도 야당을 탄압하더니 이제는 페쇄된 기업의 이름을 빌려 터무니 없이 ‘신한국당 정치자금 유입설’을 흘리고 있다”며 “경색된 정국을 풀고 나라를 살리자고 야당 총재가 영수회담을 재차 제의한 시점에 무슨 속셈”이냐며 비난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같은 야당의 ‘압박용 수사흘리기’ 주장을 일축하며 “검찰수사는 우리와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은 “비리혐의가 있으면 검찰에서 법대로 수사하는 것이지 일만 터지만 야당탄압을 부르짖는 태도는 이성적이지 못하다”는 원칙론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이 문제가 여야 영수회담 개최 등 정국정상화의 장애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속에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김옥두 사무총장은 야당의 ‘압박용 수사’ 주장에 대해 “모든 기관을 과거정권처럼 똑같이 생각하고 있다”고 일축하면서도 ‘경남종금 자금 정치권 유입설’에 대해서는 “금시초문”이라고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김 총장은 “과거 정권하에서 공공연히 여러 일들이 있지 않았느냐”면서 “모든 것이 깨끗하게 될 필요가 있다”는 원칙론으로 대응했다.

/ sm92@fnnews.com 박치형 서지훈기자